뉴스
2014년 12월 11일 06시 39분 KST

'수족관 누수' 제2롯데에 정밀안전진단 명령

연합뉴스

대형 수족관에서 균열·누수 현상이 발생한 제2롯데월드에 재난안전당국이 정밀안전진단 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국민안전처는 제2롯데월드 수족관 누수 현상과 관련 정부합동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정밀안전진단 행정명령을 내리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10일 관련 분야 전문가와 당국자 등 11명으로 구성된 합동안전점검단을 꾸려 제2롯데월드 수족관 누수 현장을 찾아 건축시공, 토목구조, 전기안전, 재난관리 등 4개 분야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합동안전점검 결과 정부는 주(主) 수족관 1곳과 벨루가 수족관 2곳에서 누수 현상을 확인했지만, 수족관 벽 등 구조체 결함은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누수현상의 원인은 수조의 아크릴과 콘크리트벽을 접착시키는 실란트 시공의 하자 때문으로 추정됐다.

점검단은 그러나 당초 알려진 주 수족관 외에 추가로 2곳에서 누수 현상이 발견돼 더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려면 정밀안전진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안전처는 관할 행정기관인 서울시를 통해 롯데월드에 정밀안전진단 명령을 내리고,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실란트 전면재시공 등 문제점 보완을 요구할 계획이다.

점검단은 또 대량 누수 등 재난이 발생할 경우 대피통로 안내가 없어 이용객의 혼란을 초래할 수 있고 롯데월드의 위기관리 매뉴얼 및 재해경감계획이 미흡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다만 누수로 인한 대량 방류사태 발생 가능성은 낮으며, 지진 등에 따라 수족관이 부서져 대량 방류사태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물이 피난계단을 따라 지하 5층 집수정으로 흘러들어 가 펌프를 통해 외부로 배출되므로 수족관 지하 변전소에 침수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롯데 측이 이달 중 상시폐쇄형 차수문을 설치할 계획이어서 변전소 침수 가능성은 더 낮아질 것이라고 점검단은 덧붙였다.

안전처는 위험 가능성은 낮지만 국민 불안을 불식시킬 수 있도록 변전소 안전에 대한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