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4일 17시 00분 KST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과한 상태" 오은영 박사가 가수 KCM은 '죽음공포증'이라고 진단했다

방송에서 밝은 모습만 보여주던 KCM이었는데.

MBC/채널A
KCM과 오은영 박사.

어머니 전화를 놓치지 않기 위해 365일 24시간 에어팟을 한쪽 귀에 끼고 사는 가수 KCM이 ‘죽음공포증’ 진단을 받았다.

최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녹화에 참여한 KCM은 “40대라면 누구나 갖고 있는 고민일 것 같다.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가실까 봐 항상 두렵다”라며 혼자 끙끙 앓았던 고민을 털어놨다고. 

채널A
KCM.

이날 녹화 현장에서 KCM은 에어팟을 끼고 있었는데 그 이유 또한 어머니였다. KCM은 지난해 5월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을 때 ”엄마 전화를 받으려고 끼고 있다. 엄마가 건강이 안 좋으셨던 때가 있는데 전화를 못 받아서 위급 상황이 온 적이 있다. 촬영 중에도 양해를 구하고 착용하고 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다른 방송에서도 KCM은 ”엄마 전화는 무조건 받아야 한다”라며 에어팟을 끼고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오은영 박사는 KCM이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과해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입을 수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정확한 진단명은 이름도 생소한 ‘죽음공포증‘이었다. 오 박사는 KCM의 유년시절과 성격을 토대로 심층 상담을 진행한다고 한다. 자세한 내용은 14일 밤 9시30분 방송하는 ‘오은영의 금쪽상담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