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17일 10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17일 11시 07분 KST

'써니' 김선우, 은퇴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베테랑 오른손 투수 김선우(37)가 2014시즌을 끝으로 야구선수 생활을 접기로 마음먹었다.

김선우는 17일 LG 구단을 찾아 은퇴 의사를 밝혔고, 구단은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김선우는 최근 동료 선수들에게 은퇴 의사를 알리며 작별 인사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고교 시절 강속구로 이름을 날렸던 김선우는 1996년 OB(현 두산)의 2차 우선 지명을 받았으나, 고려대로 진학했고, 대학 재학 중이던 1997년 미국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에 입단해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빅리거로 뛰었다.

2001년 9월8일, 당시 미국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활약하던 김선우 선수가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등판해 투구하고 있는 모습. ⓒGettyimageskorea

그 후 해외파 특별지명으로 2008년 두산 베어스의 부름을 받았고 2013년까지 6년간 두산의 토종 에이스 투수로 활약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보스턴 레드삭스 등 7개 구단을 거치며 통산 118경기에서 13승 13패를 올렸다. 2005년에는 콜로라도 로키스 소속으로 완봉승을 거두기도 했다.

두산에서는 2009년 11승 10패, 2010년 13승 6패, 2011년 16승 7패 1세이브 등 57승 45패와 1세이브, 평균자책점 4.27을 기록했다.

전성기를 달리던 2011년에는 다승 2위, 평균자책점(3.13) 3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2012년 6승 9패, 2013년 5승 6패로 하락세를 타게 되면서 지난해 11월 방출됐다.

당시 두산은 젊은 선수 위주의 팀 재건을 명분으로 김선우에게 '은퇴 후 코치직 전환'을 제안했으나, 김선우는 선수 생활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버리지 않고 LG와 계약했다.

LG에서 김선우는 6경기(선발 2번, 구원 4번)에 출전해 1패에 평균자책점 14.04를 기록했다. 퓨처스리그(2군)에서는 12경기에 등판해 1승을 거두고 평균자책점 3.60의 성적을 냈다.

김선우는 마운드뿐 아니라 벤치에서도 가치를 입증했다.

그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올 시즌 포스트시즌 엔트리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팀과 함께 이동하며 동료·후배들에게 응원과 격려를 보내며 힘을 보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