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10일 17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10일 17시 09분 KST

[한국시리즈] 5차전, 삼성 최형우가 끝냈다! (사진)

한국시리즈 5차전의 주인공은 홈런왕도, 타격왕도, 타점왕도 아닌 최형우(31)였다.

최형우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넥센 히어로즈와의 5차전에서 경기를 일거에 끝내는 9회말 역전 2타점 끝내기 2루타로 삼성 라이온즈 팬들을 열광의 도가니에 빠뜨렸다.

이날 경기에서는 삼성 릭 밴덴헐크와 넥센 헨리 소사 두 선발 투수의 위력적인 호투 앞에 양팀 타자들은 누구 하나 고개를 들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4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최형우는 1회 우전 안타를 쳤고 3회 우익수 뜬공, 6회 삼진으로 물러난 뒤 8회 볼넷을 얻어내며 나름대로 체면치레를 했지만 4번 타자의 활약으로 보기에는 아쉬움이 없지 않았다.

그러나 영웅은 난세에 탄생한다고 했다.

숨을 고르던 최형우에게 마지막 기회가 찾아온 것은 삼성이 0-1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어지던 9회말 2사 1, 3루였다.

선두타자 김상수의 내야 땅볼 이후 야마이코 나바로가 넥센 유격수 강정호의 실책으로 행운의 출루를 얻었고, 박한이의 삼진에 이어 채태인이 우전 안타를 쳐 최형우에게까지 타순이 돌아왔다.

넥센의 마무리 손승락과 대결한 최형우는 1구 스트라이크, 2구 볼, 3구 파울, 4구 볼을 기록하며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로 맞섰다.

아웃이면 경기 끝이고, 안타면 최소 동점으로 승부를 이어갈 수 있는 상황.

투수든 타자든 숨을 곳도 도망갈 곳도 없는 마지막 순간에 손승락은 5구째 공을 던졌고, 최형우는 방망이를 힘차게 휘둘렀다.

총알같이 1루 선상으로 날아간 타구는 넥센 1루수 박병호와 베이스 사이의 얇디얇은 틈을 총알같이 빠져나가 우익 선상을 타고 그대로 흘렀다.

Photo gallery 한국시리즈 5차전! See Gallery

3루에 있던 나바로가 여유 있게 홈을 밟았고, 1루에 대주자로 나가 있던 김헌곤이 필사의 질주를 하며 2루와 3루를 돌아 홈으로 돌진했다.

넥센 우익수 유한준의 중계 플레이가 이어졌고, 홈에서 벌어진 주자와 포수 간 대결에서는 김헌곤의 손이 한 뼘 빨랐다.

2타점 우익수 오른쪽 2루타. 경기를 끝내는 한방이었다.

최형우는 2루 베이스에 도달해 더그아웃에서 뛰쳐나오는 동료들과 껴안으며 승리의 격한 감정을 여과 없이 표출했다.

'야구는 9회말 2아웃부터'라는 격언처럼 최형우가 마지막 순간 짜릿한 한 방으로 극적인 역전드라마를 연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