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2일 14시 19분 KST

"깜짝 놀라 손 떨려" 방송인 사유리가 아들 젠 낳은 후 박명수에게 받은 선물은 상상 이상이다 (미담 영상)

”츤데레다. 앞에서는 차가운데 속은 되게 따뜻한 남자”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SNS
사유리와 박명수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박명수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지난 11일 박명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제 여사친을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박명수는 사유리와 쇼핑에 나섰다. 이날 사유리는 박명수에 대해 ”츤데레다. 앞에서는 차가운데 속은 되게 따뜻한 남자”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출산 후 라디오를 같이 했는데 끝나고 봉투를 주더라. ‘이게 뭐지?’ 했는데, 열어보니 상상 이상의 금액이 들어있어서 깜짝 놀랐다. 손이 떨렸다”고 미담을 들려줬다. 제작진이 ”얼마 주셨냐”고 묻자 사유리는 “말도 못 하게 많이 주셨다. 그 돈으로 보행기도 샀다. 나머지는 (아들 젠을 위해) 저축했다”고 답했다.

youtube/할명수
'할명수' 사유리

 

박명수는 ”아이 키우느라 많이 힘들겠다”고 사유리를 걱정하기도 했다. 그러자 사유리는 ”짧은 외출도 쉽지 않다. 일할 때도 홈캠으로 아이를 계속 본다”면서 ”임신했을 때 (이지혜가) 매일매일 전화해줬다”면서 절친 이지혜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사유리는 또 ”혼자 사는 것보다는 아이와 함께 사는 것이 좋다”면서도 ”아예 결혼 생각이 없는 것은 아니다”라는 이야기도 했다. 그러면서 평소 어머니가 자신에게 건넨 조언이 있다면서 박명수에게 들려줬다.

“제가 만약 결혼하더라도 남편이 100원이라도 생활비를 줄 거라고 생각하지 말라고 하셨다. 내 아이는 내가 경제적으로 키울 수 있다는 마음이 아니면 하지 말라고 하셨다.”

두 사람은 10년 전 `손바닥 TV`라는 모바일플랫폼에서 처음 만나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