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9일 07시 59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1대 MC 김세정이 구로구 오류동 부대찌개집의 문제점을 정확하게 짚었다

김세정을 향한 백종원 대표의 아빠 미소.

SBS
1대 MC 김세정이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3년 만에 출연했다.

갓세정이 골목식당에 돌아왔다.

28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서울 구로구 오류동 골목 세 번째 편을 방송했다. 백종원 대표의 솔루션을 적용한 식당들에 대한 냉정한 평가가 있는 날이었다.

이날 백 대표와 함께 부대찌개집을 찾은 사람이 있었다. 바로 1대 MC 김세정. 오랜만에 골목식당에 출연한 김세정은 폴짝폴짝 뛰면서 백 대표에게 반가움을 표했다. 백 대표 역시 아빠 미소를 김세정을 맞았다.

3년 전 김세정은 ”초록색 벽지와 국수는 어울리지 않는다”, ”쫄면을 먼저 넣어서 떡볶이가 냄비에 눌러 붙었다” 등 백 대표마저 감탄하게 만드는 눈썰미를 보여줬다.

골목식당으로 돌아온 김세정은 차분히 부대찌개 냄비 안 재료들을 살펴봤고, 한 입 먹은 뒤 ”이상하진 않은데...”라며 운을 뗐다. 이어 김세정은 ”여러 가지 맛이 하나로 잘 섞인 느낌이 들지 않는다. 약간 칼칼한 끝 맛이 있다. 저는 개인적으로 마늘 향을 좋아해서 괜찮지만 (마늘 향이) 세긴 세다”라고 평가했다.

백 대표 또한 김세정의 의견에 동의하면서 ”약간 칼칼하다. 후추가루 맛”이라고 말했다. 부대찌개집은 백 대표의 솔루션 뒤에도 솔루션 이전에 받았던 평가와 똑같은 이야기를 듣게 됐다.

알고보니 재료 계량에 문제가 있었던 것. 재료를 계량하는 데 있어 단위가 2g인 저울을 사용해 솔루션 때와 다르게 조리된 소스와 양념장 때문이었다. 일반적으로 2g 단위 저울은 시장에서 대량 식자재를 잴 때 사용한다. 백 대표는 정확한 맛을 위해서는 오차 범위가 적은 저울로 바꾸라고 재차 조언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