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03일 11시 38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해 "국가폭력 역사 반성하고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국가가 국가폭력의 역사를 더욱 깊이 반성하고 성찰하겠다는 마음”

한겨레
4·3 수형인 유족들이 16일 오전 제주시 제주비방법원에서 4.3 수형인 335명에 대한 재심에서 무죄 선고를 받은 뒤 법원 앞에서 취재진에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주에서 열린 4·3 추념식을 찾아 “4·3 특별법의 개정을 보고드릴 수 있게 되어 매우 다행”이라면서 “추가 진상규명과 피해자의 명예회복, 국가폭력에 의한 희생자 지원 방안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번 4·3 추념식에는 서욱 국방부장관과 김창룡 경찰청장이 처음으로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 4·3 평화공원 내 제주 4·3 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4·3 특별법 개정이 여야 합의로 이뤄진 것은 21대 국회의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로 평가받게 될 것이다. 이 자리를 빌려 특별법 개정에 힘을 모아준 각계각층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올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특별법 개정으로 1948년과 1949년 당시 군법회의로 수형인이 되었던 이천오백서른 분이 일괄 재심으로 명예를 회복할 길이 열렸다”고 말했다.

제주 4·3 때인 1948년과 1949년 군사재판을 받은 이는 ‘수형인명부’상 최소한 2530명이다.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한국전쟁 발발 직후 집단학살됐다. 제주4·3 당시 전체 행방불명된 이는 4255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된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2018년 70주년 추념식과 2020년 추념식에 이어 재임 중 세번째로 추념식에 참석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제주 4·3 특별법이 최근 개정된 것의 역사적 의미를 강조하고,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임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추념식에는 사상 최초로 국방부장관과 경찰청장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군과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죄의 마음을 희생자와 유가족, 제주도민들께서 포용과 화합의 마음으로 받아주시기 바란다”며 “국가가 국가폭력의 역사를 더욱 깊이 반성하고 성찰하겠다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추가 진상조사와 명예회복을 위한 후속 조처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며칠 전 가시리에서 유해를 발굴한 세분을 포함해 지금까지 유해로 돌아오신 사백여덟분 중 이백일흔다섯 분은 아직까지 신원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유해발굴 사업과 함께 유전자 감식을 지원하여 반드시 고인들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4·3 명예회복을 위한 제주도민의 노력에 민주당 정부도 함께 했음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반세기 만에 금기를 풀고, 김대중 정부에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의 초석을 다질 수 있었던 것은 용기를 낸 증언과 행동이 지속되었기 때문이다. 2003년 노무현 정부가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보고서를 확정하고, 대통령으로서 최초로 과거 국가 권력의 잘못에 대해 유족과 제주도민들에게 공식 사과할 수 있었던 것도, 그리고 우리 정부에서 4·3의 진실에 더 다가갈 수 있었던 것도 제주도민과 국민들이 계셨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한겨레 이완 기자 wan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