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28일 21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28일 21시 54분 KST

배우 박중훈이 '면허 취소 기준 2배' 만취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지난 2004년에도 음주운전해 면허가 취소됐다.

뉴스1
배우 박중훈

배우 박중훈이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SBS 8 뉴스는 박중훈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중훈은 지난 26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불구속 입건됐다. 적발 당시 박중훈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76%로 면허 취소 기준 수치인 0.08%의 2배 이상이었다.

경찰은 26일 오후 10시 20분경 “술을 마신 사람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차를 끌고 왔는데 누군지도 알 수 없게끔 협조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확인한 결과 이 사람은 박중훈이었다.

지인들과 술을 마신 박중훈은 대리 운전기사를 불러 차를 운전하게 했다. 그러나 지인이 사는 아파트 입구에 도착하자 대리 기사를 돌려보내고 직접 100m가량을 운전해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SBS
SBS 8 뉴스 보도 캡처

박중훈은 현장에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8 뉴스’에 “사건 발생에 책임을 깊이 통감하며 박중훈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경찰은 박중훈이 적발되기 전 같은 날 해당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와도 관련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박중훈은 지난 2004년에도 서울 강남구에서 술을 마시고 차를 몰다 적발돼 면허가 취소된 적 있다. 당시 그는 혈중알코올농도 0.136% 상태였다. 이후 그는 2005년 인터뷰를 통해 “내 인생의 실수 중 97%가 술을 마신 뒤 저지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