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26일 14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26일 14시 59분 KST

역사 왜곡 논란 불거진 '조선구마사', 한국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못 본다 (공식)

'역사왜곡 논란에 폐지', '광고주 모두 손절' 등 불명예 타이틀을 모조리 석권했다.

온라인커뮤니티, SBS
'조선구마사' 관련 트럭 시위 현장

 

SBS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 논란으로 방송 취소가 결정된 데 이어 제작사도 ”드라마 관련 해외 판권은 계약해지 수순을 밟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선구마사’ 제작사 3사(스튜디오플렉스·크레이브웍스·롯데컬처웍스)는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제작은 중단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서비스 중이던 모든 해외 스트리밍은 이미 내렸거나 금일중 모두 내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기존 촬영분의 전량 폐기에 대한 언급은 없는 상태다. 

‘조선구마사‘는 지난 22일 첫 방송 직후 조선 초기 실존 인물을 폄하한 것은 물론 흐름에 맞지않는 중국문화를 삽입해 역사 왜곡에 적극적으로 가담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비판이 거세지면서 ‘조선구마사’ 광고주들은 잇따라 광고중단을 선언했고, SBS는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26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국내 방송만 취소될 뿐 해외 송출은 그대로 진행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우려가 이어지면서 일부 네티즌은 이날 SBS 상암동 사옥에서 `트럭시위`가 진행했다. 트럭 전광판에는 “SBS 역사왜곡 맛집”, ”해외송출 중단하고 전량 폐기하라”는 문구가 담겨 눈길을 끌었다. 

‘조선구마사’ 제작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조선구마사` 제작사입니다. 우선, 시청자분들께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편성 취소 이후 제작 관련 사항에 대해 문의하시는 부분들이 있어 답변드립니다. 제작은 중단되었습니다. 상황의 심각성을 십분 공감하며, 작품에 참여했던 모든 스태프분들과 관계자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할것입니다.

‘조선구마사’ 관련 해외 판권 건은 계약해지 수순을 밟고 있으며, 서비스 중이던 모든 해외 스트리밍은 이미 내렸거나 금일중 모두 내릴 예정입니다.

시청자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립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