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7일 18시 54분 KST

조병규 소속사는 '학폭' 의혹글 최초 작성자가 자수했다고 밝혔지만 또 다른 폭로가 나왔다

최초 글은 지워졌고, 초등학교 시절 '학폭' 당했다는 또 다른 폭로글은 남아 있다.

뉴스
배우 조병규

뉴질랜드 유학 시절 ‘학폭’ 가해자였다는 의혹을 받던 배우 조병규 측이 폭로글 최초 작성자의 사과를 받았다고 알렸다.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17일 ”당사가 이날 오전 소속 배우에 대한 위법행위 처벌을 구하는 고소 및 수사를 의뢰한 직후 해당 허위 게시글 작성자가 당사로 연락을 했다”라며 ”허위 게시글 작성자는 자수하여 본인이 작성한 글이 허위 사실임을 인정하고, 본인의 잘못과 위법행위를 후회하고 있으며, 사과하는 선에서 선처해줄 것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에 당사가 작성자의 진위를 확인하고, 작성자가 직접 허위 게시글을 삭제하였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며 ”당초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위법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여 가능한 법적 절차를 모두 진행하고 있었으나, 허위 게시글 작성자가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여러 차례 선처를 구하는 의사를 전해온 것을 감안하여 작성자로부터 다시는 위법행위를 저지르지 않겠다는 확약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16일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조병규가 밝혔던 뉴질랜드 유학 시절 시간대와 ‘학폭’ 주장의 시간대가 맞지 않는다’는 등의 지적을 받고 이날까지도 계속해서 글을 수정했다. 현재 글은 삭제된 상태다.

그러나 네이트판에는 조병규 ‘학폭’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또 다른 네티즌 B씨가 나타난 상황이다. B씨는 초등학생 시절 자신의 누나와 동갑이던 조병규가 남매에게 지속적으로 ‘학폭’을 가했다고 말하고 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