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7일 11시 41분 KST

“나만 행복하면 무슨 일을 해도 되지 않을까" : 배우 송진우가 자신을 '코미디언'으로 보는 시선에 답했다

“주변에서 '개그맨 아니냐'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MBC
MBC '폰클렌징' 방송 캡처

배우 송진우가 자신을 코미디언으로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사진정리서비스 폰클렌징’에서는 송진우가 개그맨 유세윤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MC들은 “두 분 어떻게 만난 사이냐. 유세윤 SNS에 갑자기 송진우가 올라오기 시작해서 궁금했다. SNS 전속 배우인 줄 알았다”고 했다.

이에 유세윤은 “광고 회사로 100만 원의 광고를 제작하려고 하다 보니 배우들 예산 맞추기가 힘들었다. 그 과정에서 PD가 섭외했다. 낮은 페이에도 고퀄리티의 연기를 해주더라”라고 솔직히 밝혔다. 옆에 있던 송진우는 “저는 원래 연기를 계속했던 연기자다”라고 알렸다.

어느덧 14년 차 배우가 된 송진우는 주변에서 “개그맨 아니냐”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MC 딘딘은 “코미디언으로 보는 시선을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물었다.

MBC
MBC '폰클렌징' 방송 캡처

송진우는 본업을 대중들이 잘 모른다는 사실에 “처음에는 이게 맞는 건가, 그 시선이 혼란스러웠지만 살다 보니까 이렇게 일을 주는 것도 고마운 것 같다. 지금도 일을 하고 있는데 예능도 다 재미있는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인생에서 배우만 하려고 태어난 것도 아니고 나만 행복할 수만 있다면 무슨 일을 해도 되지 않을까 싶더라. 그런 얘기를 들어도 난 열심히 사니까 그걸로 만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딘딘은 자신도 그렇다며 신인 개그맨으로 오해받은 사연을 전했다. “식당 직원이 개그맨으로 봤다”고 털어놓은 딘딘은 “오히려 서비스도 받고 유쾌하게 넘기고 그래서 기분이 좋았다”라고 반응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postkorea@gmail.com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