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15일 21시 00분 KST

설날 제주 도착하자마자 코로나 증상 나타난 대구 시민은 자가격리 대신 집으로 돌아갔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면 자가격리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ASSOCIATED PRESS
자료 사진 

설날 제주에 도착하자마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보인 한 대구시민이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 대구시까지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제주도에 따르면 대구시민인 A씨는 지난 12일 오후 7시5분쯤 제주에 도착한 뒤 발열, 복통 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이튿날인 지난 13일 오후 9시쯤 제주시 한라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지난 14일 낮 12시50분쯤.

그러나 A씨는 이미 이날 오전 8시25분쯤 자택이 있는 대구시로 이동한 상태였다.

제주도가 이 같은 사실을 대구시에 통보한 뒤 대구시 보건소가 기초역학조사에 나서면서 당초 A씨는 대구시 확진자로 분류됐으나, 이날 제주도와 대구시 간 협의 끝에 A씨는 제주 548번 확진자로 최종 분류됐다.

현재 A씨는 대구시로 이관된 상태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신용카드 사용내역,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의 세부 제주 동선과 접촉자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