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15일 14시 06분 KST

코로나19 확진자 가족이 기르던 반려묘도 코로나에 확진됐다

서울시는 "시민과 동물의 안전을 위해 다른 사람과 동물로부터 2m 이상 거리두기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Larysa Lyundovska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서울시가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고양이 1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확진자 가족의 반려동물인 고양이 1마리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날 확진됐다.

서울시는 반려동물의 감염 사례가 국내에서 확인되면서 지난 8일부터 반려동물인 개와 고양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그간 총 4마리(개 3, 고양이 1)를 검사했고, 이 중 고양이 1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구토와 활동 저하 증상

확진된 고양이는 4~5년생 암컷으로 구토와 활동 저하 증상이 있었다. 보호자 가족이 모두 확진돼 10일부터 임시보호시설로 옮겨져 보호 중인 상태였다.

서울시는 13일 임시보호시설에서 고양이의 검체를 채취했고,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한 결과 14일 1차 양성 판정이 나왔다.

반려동물의 첫 양성 사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2차 검사를 하도록 돼 있어 서울시는 검체를 검역본부로 이송해 2차 검사를 실시했다. 2차 검사결과도 양성으로 나와 최종 확진됐다.  

Pool via Getty Images

 

보호자 있으면 자택에서 격리해야

고양이는 서울시 동물복지지원센터(구로)로 옮겨져 격리 보호 중이다. 격리기간은 확진일로부터 14일간이다. 서울시는 현재 고양이의 상태가 양호한 점을 고려해 향후 증상을 관찰한 후 임상증상이 없으면 정밀검사를 실시해 음성일 경우 격리 해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에 확진된 고양이는 가족이 모두 확진돼 돌볼 수 없기에 ‘서울시 동물복지지원센터’에서 보호하는 것”이라며 ”보호자가 있는 경우는 자택에서 격리 보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 사례에서도 코로나19가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 전파된다는 증거는 없기 때문에 너무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며 ”시민과 동물의 안전을 위해 일상생활에서도 다른 사람과 동물로부터 2m이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를 철저히 하는 등 방역수칙을 지켜 달라”고 요청했다.

김진희 기자 jinny1@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