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5일 08시 42분 KST

'펜트하우스2' 첫방 앞둔 유진이 '집사부일체'에서 1년째 '육아휴직' 중인 남편 기태영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맞벌이 가정의 현실적 고민이다.

 

 

SBS
SBS '집사부일체'

배우 유진이 1년째 육아로 작품 활동을 미뤄둔 남편 기태영에게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유진은 14일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해 ”육아가 제일 힘든 것 같다. 내가 일을 하고 있으니 남편(기태영)이 1년째 육아 중”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기태영이) 아이들에게 시달리고 있다. 일하러 나갈 때 집에 있는 사람에게 ‘수고하라’고 말하는 게 법칙이다. (육아보다) 나가서 일하는 게 100배 쉽다”고 설명했다.

MC 이승기가 ”남편과 동시에 작품을 한 적은 없느냐”고 묻자 유진은 ”여태껏 그런 적은 없다. 일부러 그렇게 안 한다. 둘이 같이 하면 애들을 봐줄 사람이 없어서”라고 현실적 고민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남편에게 진짜 좋은 작품이면 (출연) 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SBS ‘펜트하우스’ 끝나고는 웬만하면 안 하겠다고 했다. 정말 욕심나는 것만 한다고”라고 고생했을 기태영에 대한 배려심을 보였다.

또 그는 ”웬만하면 남편이 하고, 내가 애 보겠다는 마음”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