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4일 23시 56분 KST

이재영-이다영 '학폭' 논란에 쌍둥이 모친인 배구선수 김경희의 배구계 전횡 의혹까지 나왔다

더 이상 사태를 조용히 수습할 수는 없을 것 같다.

뉴스1
프로 여자배구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프로 여자배구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폭’ 가해 사실이 속속 드러나며 배구계 적폐 논란으로까지 번진 가운데, 이들의 모친이자 전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김경희를 겨냥한 폭로글까지 나왔다.

중학생 시절 쌍둥이로부터 ‘학폭‘을 당했다는 학생의 학부모 A씨는 14일 네이트판에 ‘배구 피해 학생 학부모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폭로에 신빙성을 더하기 위해 ’2011 춘계 전국 남녀 중고 배구연맹전’ 당시의 팜플렛을 찍은 사진도 올렸다. 여기엔 이재영과 이다영의 이름이 기재된 ‘전주 근영중학교’ 선수단 목록이 담겼다. 자신의 자녀가 이재영-이다영과 근영중학교 배구단 선수로 활동했다는 것이다.

그는 ”며칠 뉴스를 통해 (‘학폭’ 논란을) 접하고 (피해자) 아이들이 올린 글을 보며 많은 생각이 들었다”면서 “10년이 된 일을 우리 아이들이 마음 속에 기억하고 있다고 생각하니 부모로서 (가만히 있어서는) 안 될 것 같아 글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시합장에 다녀보면 배구는 쌍둥이만 하고 나머지는 자리만 지켰다. 타 학부모 관람석을 지날 때 우연히 ‘근영(여중)은 쌍둥이만 서로 올리고 때리고, 둘만 하는 배구네?’라는 말을 여러 번 들었다”라며 ”시합장 학부모 방에서 김경희 씨가 자기 딸에게 (코칭)하는 전화 소리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확하게는 ‘언니한테 공 올려라, 어떻게 해라’라는 소리”였다면서 ”이렇게 해도 되나 싶었지만 그 당시 아이가 배구를 하고 싶다고 해서 어쩔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최초 폭로자가 밝힌 ‘칼’ 협박 이야기도 나왔다. A씨는 ”칼로 인한 큰일이 벌어졌는데도 그 당시에는 학부모님들은 전혀 알지 못하고 그 후에 알게 됐다”면서 ”아이들이 돈을 뺏기는지도, 힘들게 괴롭힘을 당하는지도 부모로서 전혀 몰랐다”고 뒤늦은 안타까움을 전했다.

또 ”사실을 알았을 때 부모의 마음도 지옥인데 우리 아이들은 어땠을지 가늠이 되지 않았다”며 10년이 지나 사회적으로 드러난 그때의 기억과 고통이 우리 아이들을 다시 괴롭게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A씨는 마지막으로 ”흥국생명, 대한배구협회, 대한체육회 지금 방관자 아니냐. 피해를 받은 아이들이 있고 한 두명이 아닌 상황인데 서로 눈치 보기만 하고 있다”면서 ”이재영·이다영은 피해자들에게 진실된 사과를 할 마음도 없어 보이니 그에 걸맞은 엄벌 징계가 내려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