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09일 18시 35분 KST

"난 일시불로 1억이다": 허경영이 '나경영' 나경원과의 비교를 거부하며 강조한 것들

나경원은 최근 '신혼부부 1억 지원' 공약으로 '나경영이냐'라는 비판을 샀다.

뉴스1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나오는 허경영 국가혁명당 예비후보가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의 청년·신혼 부부 공약을 공개 저격했다.

허 예비후보는 9일 세계일보에 “(나 예비후보의 공약은) 내 공약으로 급조한 것이라 허술하다”면서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려면 결혼하는 즉시 일시불로 1억원을 줘야한다”고 밝혔다.

앞서 허 예비후보는 지난달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화하며 ‘결혼하면 결혼수당 1억원, 기혼자에게 주택자금 2억원 무이자 지원, 출산하면 출산수당으로 5000만원, 자녀가 10살이 될 때까지는 전업주부수당으로 월 100만원을 지급’한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이후 나 예비후보는 5일 ”서울에서 독립해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으면 총1억1700만원의 보조금 혜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어 ‘나경영이냐’라는 여권은 물론 당내 경쟁자들의 비판을 받았다.

이를 두고 허 예비후보는 나 예비후보가 9년 간 1억1700만원을 준다는 건 ’푼돈에 불과하다면서 “결혼할 때 도움 안 된다. 지금도 국가에서 출산수당이라고 조금씩 몇년에 걸쳐서 애들 분유값을 주는 게 있는데 무슨 출산에 도움되나”라며 설득력이 없는 공약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나 예비후보가 토론하자고 하면 할 수 있다”며 “만나서 공약에 대해 얘기하면 얼마나 재밌겠는가. 얼마든지 만날 수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