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09일 00시 04분 KST

서울시립미술관서 근무하던 20대 7급 공무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뉴스1
서울시립미술관

한 서울시 소속 7급 공무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알려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8일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근무하는 20대 주무관 A씨가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된 사건을 접수해 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세계일보는 같은 날 이 사건이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서울시 내부에서는 직장내 괴롭힘이 원인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으나 서울시 측은 이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유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다소 이른 나이에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A씨는 직장 내 괴롭힘으로 힘들어했다. 서울시립미술관과 서울시 관계자는 매체에 A씨가 회사 내부적 원인으로 이 같은 선택을 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경찰은 A씨의 직장동료들을 포함한 주변으로부터 자세한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