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08일 23시 44분 KST

'싱어게인' 생방송날 '일진 논란' 휩싸인 요아리가 마지막 무대를 고득점으로 마쳤다

선곡은 조용필의 '걷고 싶다'.

JTBC
JTBC '싱어게인'

‘싱어게인’ 최종회 생방송 직전 ‘일진 논란’에 휩싸인 요아리(본명 강미진)이 무사히 마지막 무대를 마쳤다.

요아리는 8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의 톱6로서 파이널 무대를 펼쳤다. 그는 이날 첫 순서였다.

그는 방송 전 가족과 ‘싱어게인’ 1라운드 출연 당시를 함께 돌려봤다. 가족들은 이 방송을 보고 요아리의 무대 공포증을 알게 됐다. 요아리의 동생은 ”누나가 내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러줄 때 (목소리가 떨려) 사실 울먹이는 줄 알았다”며 ”그런데 방송을 보고 이유가 있다는 걸 알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요아리는 ”동생 결혼식에서 축가를 잘 불러주고 싶었는데 잘 못해서 마지막엔 진짜 울었다”라며 ”그런 모습도 이해해 준 가족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노래를 준비했다”고 조용필의 ‘걷고 싶다‘를 선곡한 배경을 전했다. 그는 특히 노래 중 ‘모든 걸 내려놓고 너와 걷고 싶다’는 가사를 짚었다.

이윽고 ‘걷고 싶다’를 열창한 요아리를 본 심사위원 김종진은 감동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김종진은 ”사람들은 피라미드나 동유럽의 오로라 같은 흔하지 않은 것을 찾는다. 그런 걸 보면 기적이라고 표현하는데 피라미드를 보러 갈 거면 요아리 씨 공연을 보러 갈 것 같다”고 아낌 없는 칭찬을 건넸다.

또 다른 심사위원 슈퍼주니어 규현은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라는 말이 있는데 제가 ‘싱어게인’을 하면서 요아리 씨에게 어게인 버튼을 누르지 않은 건 1라운드 뿐”이라며 ”라운드가 진행될수록 감동의 크기가 커졌다. 6번의 무대를 보면서 최고의 감동을 받은 건 파이널 무대”라고 극찬했다.

이날 요아리는 800점 만점에 753점을 얻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