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09일 00시 12분 KST

'우리 이혼했어요' 박유선은 "경제적으로 안정된 남자 만나"라고 조언하는 전 남편에게 "내가 알아서 하겠다"라고 일갈했다

이날 하루종일 이하늘의 전 아내 걱정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TV조선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그룹 DJ DOC 이하늘이 전 아내 박유선의 재혼을 걱정했다.

이하늘은 8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자신의 집과 5분 거리에 이사한 전 아내 박유선을 찾았다.

이날 그릇이 모자라 개 사료 그릇에 밥을 먹게 된 이하늘은 ”내가 그릇을 선물해 줄까 했는데, 혹시 네가 남자친구가 생겼는데 전 남편이 사 준 그릇을 보면 싫어할 것 같아서 관뒀다”고 밝혔다.

이후 그릇을 사기 위해 박유선과 함께 마트로 향하던 이하늘은 이혼 후 서로 이성을 만났던 경험들을 공유했다. 이 과정에서 이하늘은 박유선의 애칭 ‘모과’를 부르며 ”만약에 네가 외로워져서 어떤 남자를 만나야 한다면 경제적으로 안정된 사람을 만나”라고 조언했다.

그는 ”이제는 알았지 않나. 나랑 리허설 해 봤으니까”라며 ”인생이 리허설은 아니지만 정말 잘 골라야 된다. 오빠로서 현실적 이야기를 하자면 성격도 다 좋아야겠지만 첫번째로 경제적으로 안정된 사람을 만나”라고 했다.

이에 박유선이 ”갑자기 왜 이러냐”고 하자 이하늘은 ‘우리 이혼했어요’로 박유선이 자신과 이혼한 여자라는 꼬리표가 달릴 것이 무섭다고 걱정했다.

그러자 박유선은 ”내가 알아서 잘 한다”고 잘라 말했다. 그럼에도 이하늘이 계속 우려를 쏟아내자 박유선은 ”그 꼬리표가 눈에 안 보일 정도로 내 매력이 이긴다. 내가 알아서 잘 할테니 걱정하지 마라”라고 했다.

이날 이하늘은 박유선에게 자신이 있는 일산으로 이사 온 계기를 물었다. 박유선은 ”일단 (집 가격 때문에) 선택지가 없었다. 또 일산에 아는 사람이 더 많고 살았었으니까”라며 ”걱정은 좀 했다 오빠가 있어서 혹시 다르게 생각하고 뭔가 의미를 둘 까 봐”라고 답했다.

이하늘은 ”그런 생각 전혀 안 했다”면서도 ”내가 진짜 싫고 미웠으면 조건이 좋았어도 네가 (일산에) 왔겠나. 그게 좋았다”라고 했다.

박유선은 ”일산이 오빠 거냐”라며 ”진짜 싫었으면 더 무시하고 왔을 거다. 내가 싫은 사람 때문에 왜 조건이 좋은 집을 포기해야 하냐”라고 못 박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