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05일 17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2월 05일 17시 56분 KST

"하는 것 봐서 휴무 주겠다": 류호정 전 비서 측이 부당해고에 이어 보좌관 갑질 의혹을 제기했다

비서는 보좌관의 아랫사람인가?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수행비서 면직 과정에서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양측의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 수행비서 측이 류 의원 보좌관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는 주장을 새롭게 내놨다.

JTBC는 5일 류호정 의원실 내부에서 이뤄진 통화 및 메시지를 공개했다. 여기에는 류 의원으로부터 부당 해고를 당했다는 전 비서 A씨와 의원실 보좌관 B씨의 대화가 담겼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A씨는 B씨로부터 쉬는 날 연락을 받았다. 몸이 좋지 않아 잠을 자고 아이들에게 식사를 챙겨 주는 사이 휴대전화에는 B씨의 부재중 착신이 수 차례 찍혀 있었다. 그러나 B씨는 A씨가 전화를 늦게 받았다며 ”아무리 일요일이지만 너무 하지 않냐”고 화를 냈며 ”정해져 있는 일정을 안 해주실지도 모른다는 걱정이 든다”고 했다.

A씨가 ”제가 일정을 안 한 적 있냐”고 묻자 B씨는 ”안 한 적은 없는데. 이제 그럴 수가 있겠단 생각이 든다”고 했다.

휴일 전날 갑자기 ‘다음날 출근하라’는 통보를 받기도 했다. B씨는 메신저에서 ”오전 9시까지 류 의원을 모셔오시고 10시 당사 일정이 있기 때문에 내일 임시 휴무는 취소하겠다“고 했고, A씨는 ”일주일 중 하루밖에 못 쉬는데 진짜 (휴무가) 취소냐”고 재차 확인했다. 그러자 B씨는 ”다음 주부터 하시는 걸 좀 봐야겠다”는 협박성 발언을 한다.

여기서 B씨는 메시지를 보지 못한 A씨에게 ”읽으세요”라고 요구하는가 하면, ”국회 안에선 원래 메시지가 잘 안 터진다”는 A씨 말엔 ”해결하세요. 저기(메신저 측) 전화 해 보시고, 재설치를 하시든 뭐든”이라고 한다.

이후 의원실에서 면직됐다는 A씨는 JTBC에 B씨가 업무 배제 지시나 직장 내 따돌림을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A씨가 ”(업무 갈등 관련) 중재가 저를 업무 배제 시키는 거였냐”라고 항의하자 B씨는 ”네”라고 답했다.

또 A씨가 ”(따돌림이) 유독 심하다고 느낀 게 있었다”고 하자 B씨는 ”그렇게 느끼셨을 수 있다”라고 수긍하듯 말했다.

이 과정에서 류 의원 측의 ‘A씨는 저성과 때문에 면직됐다’는 주장도 뒤집힌다. B씨는 “A씨는 저성과자가 아니다. 되게 잘 하셨다”라고 한 것이다.

그러나 B씨는 A씨의 주장이 왜곡됐다고 항변했다. 그는 JTBC에 ”국정감사 기간을 제외하고 휴식을 보장했다”면서도 주말에 전화를 걸고 업무지시를 한 사실에 대해서는 ”가끔이지만 맞다”고 인정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