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02일 08시 09분 KST

"북한에 몰래 원전 지어주려 한다" 김종인 주장에 산업부가 관련 문건 전문을 공개해 버렸다

이례적 강경 행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북한에 원전을 극비리에 건설하려 했다는 의혹 제기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부 문건 전문을 공개하는 초강수를 뒀다.

산업부는 1일 본문 4쪽, 참고자료 2쪽 등 총 6쪽 분량의 ‘북한 원전 건설 문건’ 관련 자료를 공개하고 ”남북 경협이 활성화될 경우를 대비해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한 자료이며, 추가적인 검토나 외부에 공개된 적이 없이 그대로 종결됐다”고 알렸다.

이와 함께 ”해당 사안이 현재 재판중인 사안임에도 불필요한 논란의 종식이라는 공익적 가치를 감안해 정보공개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자료 원문을 공개한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문건에는 포괄적인 수준의 추진 개요 및 각 방안 시행시 장단점이 담겼다. 산업부는 ”이 사안은 정부 정책으로 추진된 바 없으며, 북한에 원전 건설을 극비리에 추진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자료로 인해 불필요한 논란이 확산된 것에 대하여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전날에도 ”정부가 북한 원전 건설을 극비리에 추진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달 29일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청와대는 즉시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있다고 해도 야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혹세무민하는 발언”이라면서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며, 묵과할 수 없다. 김 위원장은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강력 대응 의사를 밝혔다.

특히 청와대 입장 발표 직전 문재인 대통령은 내부 회의에서 ”수많은 마타도어를 받아봤지만 이건 터무니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1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가뜩이나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버려야 할 구시대의 유물 같은 정치로 대립을 부추기며 정치를 후퇴시키지 말기를 바란다”라며 김 위원장 발언을 정면 비판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