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30일 13시 30분 KST

"여자만 보면 때리고 싶다": 강남역에서 여자만 골라 뒤통수 치고 달아난 20대 남성의 범행 동기

구속됐다.

gionnixxx via Getty Images
강남역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일면식도 없는 여성들의 뒤통수를 가격하고 도망친 혐의로 구속된 20대 남성 A씨의 범행 동기는 여성에 대한 적대적 감정이었다.

서울중앙지법 김태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9일 “범죄 혐의 사실이 소명되고 사안이 중하며 수집된 증거, 재범의 위험성 등을 종합해 보면 피의자가 도망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된다”며 A씨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일정 소득이 없는 취업준비생으로, 이달 초부터 강남역 인근을 걷던 30~40대 여성 4명의 뒤통수를 손으로 치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들은 A씨와 얼굴도 모르는 사이였다.

범행 시간대는 밤낮을 가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정신병력도 없고 범행 당시 취한 상태도 아니었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체포된 A씨는 경찰에 “여자만 보면 때리고 싶다”고 범행 동기를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실제로 여성을 대상으로만 범행을 벌였는지를 조사 중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