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30일 11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1월 30일 14시 03분 KST

'정인이 사건' 양부모 변호사가 첫 재판 직후 "의뢰인 믿는다"고 말한 건 "변호사로서의 신념 때문"이었다

실제로 얘기해 보니 양부에겐 신뢰가 간다고도 했다.

뉴스1
'정인이 사건' 양부모 변론을 맡은 정희원 변호사

‘정인이 사건’ 양부모의 변호를 맡은 정희원 법무법인 모두의 법률 대표 변호사가 비판 여론에 입을 열얼ㅆ다.

정 변호사는 29일 일요신문에 “지금 내가 이런 얘길 하면 국민들의 분노나 상실감이 더 커지지 않을까 하는 것 때문에 많이 고민했다”면서 “(비판 때문에) 힘들진 않지만 오해를 풀고 싶었다”고 밝혔다.

케이블방송에서 PD로 8년 정도 일하다 로스쿨 1기로 변호사가 됐다는 그는 ‘천안 계모 사건‘과도 관련이 있다. 직접 변호한 건 아니지만 법무법인 차원에서 맡은 사건이다. 국민을 공분시킨 두 일에 착수한 것에 ‘아동 사건 특화’라는 곱지 않은 시선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정 변호사는 ”앞으론 형사 사건 변호는 자제할 생각”이라며 ”비난 여론도 고려한 것이지만 사실 논리 싸움을 할 수 있는 사건을 맡고 싶다. 그래야 변호사로서 성장한다는 생각도 있다”고 했다.

‘정인이 사건’을 맡은 이유에 대해선 “사건을 보니 우리가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그에 따르면 변호를 맡을 때만 해도 정인이 양모 장모 씨가 자신이 한 행위를 전혀 자백하지 않을 때였고, 자신이 자백을 이끌어 정당한 처벌을 받게 할 생각이었다는 것이다.

그는 “사실 사임하려고 고민한 적도 있다”며 ”모든 걸 사실대로 다 털어놓는 조건으로 변호를 맡았는데, 양모 장 씨가 자신의 행위를 자꾸 축소해서 말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사건 정황이나 증거와 비교했을 때 장 씨의 말이 안 맞는 게 많았다. 그래서 다시 물으면 조금씩 사실을 말했다. 현재로선 장 씨가 자신의 행위에 대해 대부분 털어놓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민 공분에 대해서는 “변호사로서 신념을 갖고 일한다. 우리는 거짓을 말하거나 숨기는 걸 도와주는 사람이 아니”라고 밝혔다. 정 변호사는 ”장 씨가 잘못이 없다는 게 아니다. 하지만 지금은 사실보다 과장된 면이 있다. 언론과 여론의 관심이 집중되면 형이 높게 나오는 게 사실이다. 이번 사건이 다른 사건과 비교해서 과도하게 형이 나오는 것은 막고 싶다. 장 씨가 한 행위에 대해선 처벌받는 건 당연하지만 하지 않은 행위까지 처벌받아선 안 된다. 이 사람이 악마가 된다고 해서 누군가가 행복해지는 건 아니다”고 소신을 밝혔다.

첫 재판 직후 ‘장 씨를 믿는다’고 한 것에는 ”죽이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건 믿는다. 재판에서도 언론에도 그 부분을 강조했다”며 ”장 씨가 정인이의 심각한 상태를 정확히 알지 못했던 것 같다”고 했다.

또 “실제로 얘길 해보면 양부에겐 믿음이 간다”라며 “(양부가) 아주 힘들어한다. 아이를 죽인 아빠로서 벌을 달게 받겠다는 입장이다. 일하던 방송사에서 해고당했는데, 사실 부당해고 소지가 있다. 부당해고 소지가 있어 보이니 도와줄 수 있다고 말했더니, ‘이제껏 자기를 도와주고 피해 본 인사팀에 또 폐를 끼칠 수 없다’며 그냥 받아들이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