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8일 20시 23분 KST

'AI vs인간' PD가 설민석·홍진영 등 논란의 출연자들 때문에 겪은 고충을 토로했다

설민석과 홍진영은 각각 논문 표절 등의 논란을 인정하고 자숙 중이다.

뉴스1
한국사 강사 설민석, 가수 홍진영

SBS 신년특집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 측이 최근 논문 표절 등 논란을 일으킨 한국사 강사 설민석과 가수 홍진영을 언급했다. 두 사람은 이미 진행된 해당 프로그램 녹화에 참여한 상황이다.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 제작진은 28일 기자간담회에서 홍진영, 설민석 편집 여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남상문 PD는 ”아픈 손가락 같은거다. 1년 가까이 준비해 온 프로그램이다 보니 그 과정에서 패널, AI 출연자를 섭외했다”면서 ”앞으로는 생방송으로 해야하는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녹화를 이미 했는데 여러가지 일들이 생기더라. 솔직히 난감했다. 무슨 마가 끼었나 싶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SBS
SBS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 남상문, 김민지PD

그는 ”설민석은 본인에게 미안하지만 사회적으로 인정되기 어려운 일이 있었기 때문에 통편집하는게 맞다”며 ”프로그램적으로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해서 걷어내는게 쉽지 않았지만 지금 출연시키는건 아니라 생각해서 통편집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일 딜레마가 홍진영”이라고 덧붙인 남 PD는 ”설민석과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 홍진영은 가수니까. 하지만 사회적으로 비난 받을 일 한건 맞다. 두둔하거나 복귀시키고 싶어 고민하는건 아니다”라고 했다.

또 ”다만 자기 아이처럼 개발해온 AI 개발자들의 노고가 방송에 못 나가는게 죄송하더라. 그 분들도 그 부분 때문에 노심초사 하고 있다”며 ”작곡 AI를 소개하는 쪽으로 마음을 굳히고 있다. 다만 그 안에 홍진영을 포함시켜야 하는지. 포함 시키지 않으면 이해가 안되는 구조라 아직 고민 중이다”고 설명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