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3일 14시 46분 KST

보일러 수리 요청하고 작업 끝나니 "내가 신종 코로나 확진자"라고 한 황당 집주인

저 세상 양심.

Evgen_Prozhyrko via Getty Images
Plumber repairing a gas boiler of a heating home system in the boiler room. Close-up, selective focus.

한 보일러 수리기사가 코로나19 확진자의 집 보일러를 고치러 갔다가 자가격리를 하게 된 황당 사연이 알려졌다.

SBS는 최근 경기도 부천 한 가정집으로 일을 나갔다가 난데없이 자가격리를 하게 된 보일러 수리기사 A씨의 사연을 22일 소개했다.

A씨는 20분 동안 수리를 마치고 고객에게 카드를 건네받는 순간 황당한 소리를 들었다. ”제가 코로나19 확진자니까 검사를 해 보셔야 할 듯하다”는 것이었다. 심지어 집주인은 문도 직접 열어준 상황이었다. 단순 자가격리도 아닌 확진자였기 때문에 다른 사람과 절대 접촉해선 안 된다.

이 집주인은 당일 아침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고 집에서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새를 못 참고 보일러 수리를 불러 접촉을 한 것이다.

A씨는 SBS에 ”양심 문제 아닌가”라며 ”그 사람이 아무리 자기가 불편하다고 해서 다른 사람한테 이렇게 피해를 줘도 되냐”며 억울해 했다.

집주인은 ”(보일러 수리기사가 오자) 갑자기 아무 생각도 없이 튀어 나가서 잘못한 거다. 죄인데...”라고 말했다.

A씨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지만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 중이다. 수입의 절반도 안되는 자가격리 지원금 약 120만원으로 생계를 꾸려야 한다.

그는 ”겨울철에 벌어서 여름에 생활해야 하는 사람 중의 하나다”라며 ”지금 한 달 이렇게 수입이 없으면 이달도 그렇고 저희는 여름까지도 타격이 좀 있다”고 밝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