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3일 17시 35분 KST

"쉬워 보이더라": DJ DOC 정재용이 19세 연하 아내의 첫째 출산 직후 둘째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직접 해 보는 방법도 있을 것 같다.

유튜브 심야신당
그룹 DJ DOC 정재용과 아내 이선아씨

그룹 DJ DOC의 정재용이 19세 연하의 아내 이선아와 출산 에피소드를 전했다.

정재용과 이씨는 22일 유튜브 ‘푸하하TV - 정호근의 심야신당’에 출연했다. 이날 배우 출신 무속인 정호근은 “정재용은 자손이 많지 않다”고 하자 정재용은 “딸 한 명이 있다”고 답했다.

이에 정호근은 “그럼 아들 낳아야지”라며 “아들이 딱 하나 있다. 지금은 나이가 많다고 생각하지말고 본인이 원하면 하늘에서 내려주신 이 아들을 품에 안으라는 뜻”이라고 했다.

이어  “내년에 임신해도 될 거 같은데 부인께서 형편이 된다면 훌륭한 아들을 뱃 속에 잘 키워서 내년에 좋은 일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정호근이 정재용에 대해 “은근슬쩍 일을 저지르고 폭탄 발언을 한다”고 하자 아내 이씨는 “아이를 낳고 병실에 왔는데 둘째를 낳자고 했다”고 말했다.

정재용은 “아내가 애를 너무 쉽게 낳더라”며 ”본인은 화장실 갔다 오고 싶다라는 느낌이 간호사는 아기가 나오려고 하는 거라고 했다. 30분 만에 출산해서 쉬워보이더라”고 밝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