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3일 00시 15분 KST

'나 혼자 산다'에서 박은석의 '영끌 전세' 2층 전원주택이 최초 공개됐다

부모님이 미국에서 귀국하면 모시고 살다가 다시 독립할 계획도 전했다.

MBC
MBC '나 혼자 산다'

‘자취 15년차’ 배우 박은석이 경기도 양평 2층집을 공개했다.

22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은석의 전원 생활이 전파를 탔다. 눈 덮인 숲 속 박은석의 2층 전원주택은 탁 트인 풍경을 자랑했다.

이날 박은석은 미국에서 귀국한 후 자취생활을 15년 정도 해 왔다며 선릉, 수유, 신사 등 서울 곳곳에서 반지하 살이를 했다면서 월세 50만원도 감당하기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신사동 반지하에서 6년을 살다가 지금의 집으로 이사를 왔다는 그는 ”전세다. 전 재산을 다 털어도 돈이 모자랐고, 대출도 잘 안 나왔다”며 ”그래서 친척누나에게 돈을 빌렸다. 빨리 벌어서 갚아야 한다”고 웃었다.

이에 MC 박나래가 ”무리해서 큰 집으로 간 이유가 있나”라고 묻자 ”부모님이 미국에서 들어오시는데, 아파트 생활은 답답할 것 같아서 적응 기간 동안 이 집에 모시려고 한다”고 밝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