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1일 22시 39분 KST

'미스트롯2' 강력 우승후보 황우림과 진달래가 1:1 데스매치에서 혹평을 받았다

승리는 황우림에게 돌아갔다.

TV조선
TV조선 '미스트롯'

‘미스트롯2’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황우림과 진달래가 1:1 데스매치를 펼쳤다.

21일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1차에서 ‘진’의 왕좌에 올랐던 황우림이 진달래를 지목해 두 사람의 대결이 열렸다.

황우림과 진달래가 맞붙는다는 소식에 심사위원들은 ”오늘의 빅매치”, ”심사가 너무 어려운 대결”이라며 곤란해 했다.

선공은 황우림이었다. 걸그룹 플레이백, 핑크레이디 등을 거쳐 ‘미스트롯2’까지 온 황우림은 지난 방송에서 호평받았던 퍼포먼스로 다시 승부수를 띄웠다. 서주경의 ‘쓰러집니다’를 고른 그는 맨발에 복면, 퓨마 인형에 백업 댄서까지 동원한 화려한 무대를 보여줬다.

그러나 심사위원들은 무대 내내 ”음정이 낮다”, ”음정이 흔들린다”는 지적을 이어갔다. 가수 김준수만이 ”이런 느낌으로 데뷔하면 될 것 같다”고 칭찬했다.

진달래는 장윤정의 ‘세월아‘를 선곡했다. 퍼포먼스가 강한 황우림의 무대와는 달리 ‘가요무대‘를 연상케 하는 정통 트로트를 선보였다. 자신의 장기인 ‘꺾고 돌리기’도 잊지 않았다.

그러나 무대가 끝난 뒤 심사위원들은 다른 고민에 휩싸였다. 작곡가 조영수는 ”누가 더 잘 해서 고민한 게 아니고, 둘 다 못했는데 누가 덜 아쉽나를 결정하기 어려웠다”고 꼬집었다.

그는 ”황우림은 리듬감과 퍼포먼스가 좋은데 애매한 선곡 때문에 빛을 발하지 못했다”며 ”진달래는 너무 많이 꺾는다. 노래를 들을 만 하면 꺾으니까 곡 전달력이 떨어졌다”고 평했다.

팽팽한 접전 끝에 황우림이 6:5로 진달래를 꺾고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