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1일 23시 22분 KST

"최순실이 따로 없네": 웹툰 작가 윤서인이 이번엔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조작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문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프롬프터로 누군가의 지령을 받았다는 악의적 왜곡이다.

윤서인 페이스북
웹툰 작가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지운 게시물

웹툰 작가 윤서인이 이번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장면을 조작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윤서인은 21일 페이스북에 ”아바타한테 지령 떨어지는 중 삐 삐이 삐... 최순실 뭐라 할 거 하나도 없네 삐이이 삐...”라는 글과 함께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문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며 보게 되는 프롬프터에 ‘대통령님, 말문 막히시면 원론적인 답변부터 하시면서 시간을 끌어 보십시오’라는 문구가 적혔다. 문 대통령이 회견에서 기자들로부터 곤란한 질문을 받았을 때 참모들이 프롬프터를 통해 실시간 조언을 하고 있는 광경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 사진은 올해가 아닌 지난해 기자회견 현장이었다. 뿐만 아니라 원본의 ‘부동산 안정화 정책의 구체적 목표는? 보유세 강화에 대한 생각은?’이란 문구를 조작해 유포된 사진이라는 사실도 드러났다. 이 사진은 연합뉴스가 지난해 1월14일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당시 보도한 사진으로 알려졌다.

윤서인이 이를 페이스북에 올리자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했다. 그는 곧바로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이미 지켜 본 네티즌들이 한둘이 아니었다.

윤서인은 최근 독립운동가 후손과 친일파 후손의 집을 비교하며 ‘사실은 친일파가 독립운동가보다 열심히 살았던 게 아닐까’라는 망언을 하며 명예훼손으로 송사에 휘말릴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