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0일 22시 01분 KST

5년 입국금지 풀리자 한국에 돌아온 에이미는 "새출발 하고 싶다"며 고개를 숙였다

양손 가득 짐보따리를 들고 입국했다.

뉴스1
방송인 에이미

방송인 에이미가 5년 입국금지 만료 후 처음으로 한국땅을 밟았다.

에이미는 20일 오후 7시2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2015년 12월, 5년 입국 금지 조치와 함께 강제 출국 당했던 에이미는 한국 입국 금지 기간이던 지난 2017년 10월 주 LA 대한민국 총영사관의 승인을 받은 뒤 남동생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일시 입국한 바 있다.

이후 처음 한국에 온 에이미는 이날 회색 톤의 의상 속에 출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에이미는 모자, 목도리, 마스크를 한 채 나타났고 취재진을 보자 고개를 숙여 인사했다.

그는 입국 소감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그냥 아직도 실감이 안 난다. 우선 가족들 만날 생각하면서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일주일 전에 가족이 돌아가셨다. 그래서 마음이 너무 안 좋은데 그래도 기쁘게 가족 만날 수 있게 됐다”며 ”우선 제가 벌 받은 5년이 끝났고, 가족과 함께 있고 싶은 마음도 있고, 그리고 새출발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했다.

에이미는 오랜 기간 해외에 있던 탓에 여러개의 캐리어를 양 손 가득 끌고 나와 눈길을 끌기도 했다.

미국 시민권자인 에이미는 지난 2015년 12월 말 한국에서 미국으로 강제 추방됐다. 당시 에이미는 프로포폴 투약 및 불법적으로 졸피뎀을 복용한 혐의 등이 지속되며 법원으로부터 강제 출국 명령을 받았다. 입국 금지 기간은 5년이었으며, 기간이 만료돼 이번에 한국에 입국하게 됐다.

에이미는 그간 중국 광저우에서 생활했으며, 이날 입국 후 2주 간의 자가 격리 기간을 거친 후 가족들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

에이미가 법적 입국 제한 기간인 5년이 만료돼 다시 한국을 찾은 만큼, 대중과 본격 소통을 재개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