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8일 23시 27분 KST

"이젠 남자로 안 느껴져": 최고기는 눈물로 재혼 신청했고 유깻잎은 단호히 거절했다

충격적이다.

TV조선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유튜버 최고기가 전 아내 유깻잎에게 눈물로 재결합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

1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최고기가 이혼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됐던 자신의 아버지와 담판을 짓는 광경이 전파를 탔다.

이날 아버지는 유깻잎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지난 방송에서 ‘너라는 사람을 원한다’는 고백을 했던 최고기는 다시 유깻잎을 찾았다.

최고기는 유깻잎에게 ”네가 (딸의) 엄마라서가 아니라 내가 예전에 좋아했던 사람으로서 한 번 더 생각을 해봤다”면서 ”재혼은 내가 외로워서도 아니고 솔잎이를 혼자 키우는게 어려워서도 아니다. 나는 아직 여자로서 너에게 마음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딸을 위해서가 아니라, 딸도 나처럼 너란 사람을 원하는 것 같다”면서 ”내가 좋아했으면 책임을 졌어야 했는데 용기 못 내고 책임 못 진 것 미안하다”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하지만 유깻잎은 ”난 잘 모르겠다. 이젠 무엇보다 사랑이 없다”고 폭탄발언을 했다.

그는 ”오빠가 남자로 안 느껴진다. 사랑보단 미안함만 남아 있을 뿐”이라며 ”지금 내가 선을 긋는 느낌 인 것은 남자로서 희망을 주기 싫어서다. 기대하게 하기 싫다”며 단호하게 못 박았다.

유깻잎은 ”지금 이대로가 좋은 것 같고, 서로 지난 날들을 후회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최고기의 제안을 끝내 거절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