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02일 16시 51분 KST

김원효-심진화 부부도 '16개월 입양아 사망 사건' 관련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2일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이 사건을 다룬다.

김원효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김원효-심진화 부부

코미디언 김원효-심진화 부부가 ‘정인아 미안해’ 추모 챌린지에 동참했다.

김원효는 2일 인스타그램에 ”‘정인아 미안해‘. 아동 학대 사건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오늘 방영”이라며 ”코로나19로도 다들 힘든 세상인데 다른 아픔을 아이들에게 주지 말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정인아 미안해 우리가 바꿀게’라는 문구가 적힌 종이를 든 김원효-심진화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이는 지난해 10월 입양된 지 271일 만에 멍투성이가 돼 사망한 16개월 아이와 양부모의 아동 학대 사건을 되새김하고 피해자를 추모하는 의미에서 시작된 챌린지다.

가해자들에게 살인죄를 적용하자고 주장해 온 사단법인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측은 최근 ‘그것이 알고 싶다’ 진행자 배우 김상중의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 사진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챌린지 참여, ‘그것이 알고 싶다’ 관련 사건편 시청을 독려하기도 했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정인이는 왜 죽었나? 271일간의 가해자 그리고 방관자’ 편이 전파를 탄다. 제작진의 단독 입수 CCTV 영상, 부검감정서 및 사망 당일 진료기록을 바탕으로 16개월 입양아 정인 양이 왜 죽음에 이르렀는지를 조명할 예정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