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02일 15시 27분 KST

"집에 모여 춤판?": 격렬한 '집콕댄스'로 방역수칙 설명한 보건복지부가 결국 사과했다

”눈치 챙겨 (코로나) 얼른 챙겨 (마스크)” - ‘집콕댄스’ 홍보물 삽입곡 가사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방역수칙 설명 영상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에게 재미있게 방역수칙을 전달한다는 취지로 만들었다는 보건복지부 ‘집콕댄스’ 영상이 도마 위에 올랐다. 한 마디로 ‘분위기 파악을 못했다’는 지적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1일 보건복지부 유튜브 등에 게재됐던 ‘집콕댄스’ 영상 홍보물에 대해 ”층간소음 지적 등 사전에 고려하지 못한 문제로 지적을 받게 돼 죄송하다”고 2일 사과했다.

앞서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집에서 콕! 핵심 방역수칙도 콕콕! 짚어드릴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엔 다양한 연령대 인물 6명이 집 안에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담겼다.

노래는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방역수칙을 되새기는 내용이었지만, 수도권 ‘5인 이상 집합 금지’ 상황에서 6명의 가족이 집에 모여 격렬한 댄스와 함께 뛰어다니는 광경을 두고 국민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손 대변인은 사과하면서도 ”영상 제작에 예산이 들어간 것은 없다. 대변인실에서 자체 제작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손 대변인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 문건이 온라인에 유출된 것에 대해서도 ”주의를 촉구하겠다”며 사과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