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02일 13시 39분 KST

갑자기 목소리 커 진 유승민 전 의원이 "동부구치소 집단 감염은 문재인 대통령 인권 의식 탓"이라고 주장했다

'선택적 인권의식'이라는 지적.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서울 동부구치소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1000명에 육박하는 확진자가 나온 것에 대해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권 의식 탓이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선택적 인권 의식’이라는 제목의 글을 적었다.

그는 이 글에서 문 대통령과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인권 변호사’ 출신임을 언급하며 ”인권변호사 문재인의 인권에 대해 내가 첫 의문을 가졌던 것은 2007년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국제기구(UN)의 북한인권결의안에 노무현 정부가 기권했을 때, 문재인 비서실장이 기권을 주장했다는 얘기가 돌았고, 당시 외교부장관도 훗날 비슷한 주장을 했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의 인권과 북한 주민의 인권에 왜 다른 잣대가 적용되는지 나는 지금까지도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두 번째 의문은, 문 대통령이 세월호와 천안함의 희생자들을 180도 다르게 대하는 태도”라며 ”세월호 희생자들에게는 ‘고맙다‘라고 하면서, 천안함 희생장병들에 대해서는 ‘북한의 폭침’을 인정하는 데에만 5년이 걸렸고 추모식 참석에도 매우 인색했다”고 지적했다.

″지금 구치소와 요양병원에서 사람들이 죽음에 내몰리고 있는데, 문 대통령은 이들의 인권과 생명에 대해 대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나”라고 본론을 꺼내 놓은 유 전 의원은 ”구치소와 요양병원에서 생명과 인권에 대한 심각한 침해가 일어나고 있는데, 문재인 정부가 코호트 격리만 고집하고 이들의 생명과 안전을 방치한 것은, ‘구명조끼를 입고 기다려라’고 말한 세월호 선장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다소 의아한 비유를 하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은 ”구치소와 요양병원에서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위험에 빠트린 정부의 책임은 반드시 규명되어야 한다”라며 ”그리고 지금이라도 이들의 생명을 구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통령은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인권과 생명의 가치는 사람에 따라, 진영에 따라 다른 선택적 가치가 아니다. 그건 보편타당한 인간의 존엄과 가치”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