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5일 08시 04분 KST

최민수-강주은의 아들이 "한국말을 잘 못하지만 한국 사람이니까 군대 간다"고 밝혔다

최민수 아들은 한국과 캐나다 국적을 갖고 있다.

뉴스1
SBS Plus '강호동의 밥심'

배우 최민수의 아들 최유성이 복수국적자임에도 군 입대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SBS Plus ‘강호동의 밥심’에는 배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주은은 ”아들을 위해 음식을 만들려고 나왔다. 캐나다에서 많이 해 먹은 음식”이라며 MC들과 함께 마카로니 치즈를 만들었다.

이어 마카로니 치즈를 먹을 강주은과 최민수의 아들 최유성이 나타났다. 그가 군 입대를 일주일 남겨뒀다고 하자 MC인 방송인 김신영은 심경을 물었다.

최유성은 ”진짜 멍하다”면서 ”친구들도 안 만나고 싶고 입맛도 없다. 게임을 원해 많이 하는데 게임도 재미가 없다. 군대 가는 꿈도 많이 꾼다”고 털어놨다.

이에 강주은은 ”최유성은 한국과 캐나다, 복수국적자이기 때문에 군 입대에 대해서 본인에게 선택하라고 했다”며 ”근데 17살에 (입대를) 결정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최유성은 ”한국어를 잘 못하지만 한국 사람이니까 그렇게 선택했다”라고 덧붙였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