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1191명은 '연인에게 정 뚝 떨어지는 순간' 2위로 '맞춤법 틀릴 때'를 꼽았다

1위는 부동의 '약속 안 지킬 때'였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미혼남녀들이 뽑은 ‘사소하지만 지켜야 하는 연애 매너와 그 이유’가 공개됐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지난달 5일부터 30일까지 미혼남녀 1191명(남 508, 여 683)을 상대로 ‘연인 사이 지켜야 할 연애 매너’라는 주제의 설문을 진행했다.

이들의 생각을 들어본 결과, ‘연인에게 가장 정 떨어지는 순간‘ 1위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을 때(43.4%)’였다.

재미있는 것은 ‘반복적으로 맞춤법을 틀릴 때(32.3%)’가 2위였다는 사실이다. 이 선택지의 성비를 보면 남성이 18.4%, 여성이 81.6%였다.

‘연인이 사용한 최악의 맞춤법·표현‘에는 ‘되’와 ‘돼’의 구분부터 ‘않되‘, ‘않이‘, ‘빨리 낳아‘, ‘외냐하면’ 등의 예가 있었고 단어로는 ‘연애인‘, ‘예기’, ‘Mather’, ‘설겆이’ 등이 꼽혔다.

이어 ‘기념일을 잊었을 때(13.6%)‘, ‘시사 상식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아예 모를 때(10.7%)’ 등이 ‘연인에게 정 떨어지는 순간’으로 거론됐다.

연인의 이러한 모습이 가장 싫은 이유에는 ‘나를 좋아한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서(35%)‘, ‘무지한 것 같아서(26.2%)‘, ‘존중받는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서(24.9%)‘, ‘성의가 없어 보여서(13.9%)’ 등의 답변이 있었다.

‘연인의 이러한 행동에 실망한 경험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몇 번 있다(57.7%)‘, ‘없다(25.6%)‘, ‘자주 있다(16.7%)’ 순으로 이어졌다. 10명 중 약 7명이 실망한 적이 있다는 답변이 나왔다.

‘연인이 비호감을 주는 행동을 하면 어떻게 하겠냐‘는 물음에는 ‘대화를 통해 직접 알려주겠다‘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설명을 통해 고쳐주거나, 느낀 생각을 솔직히 말한다(72.6%)‘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이어 ‘둘 사이 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해본다(23.3%)‘, ‘즉시 헤어진다(1.4%)‘, ‘기타(2.7%)’ 순으로 나타났다.

가연 관계자는 ”호감과 비호감은 한 끗 차이라는 말이 있다. 약속·기념일을 챙기는 센스나 맞춤법·상식 같은 부분은 사소해 보일지라도 이성간 호감도에 큰 영향을 준다”라며 ”설문 결과를 참고하면 여성이 맞춤법에 더욱 신경 쓰는 경향이 있으니, 좋아하는 이성이나 연인이 있다면 자주 헷갈리는 표현을 눈여겨 봐두고 메신저 대화에서 참고하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