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2일 14시 57분 KST

유승민 전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대통령의 행보를 꼬집으며 국민들에게 "이제 기대를 접으라"고 했다

살벌하다.

뉴스1
유승민 전 국회의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대통령의 관련 행보를 맹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무능한 대통령? 비겁한 대통령’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 ”집값, 전월세가 자고 나면 신기록을 경신한다. 덩달아 내집마련의 꿈은 산산조각이 난다”며 ”가슴 아프게 꿈을 접는 사람들에게 이 정권은 염장을 지르는 말만 쏟아낸다”고 적었다.

이어 ”온 나라가 뒤집혀도 문재인 대통령은 꼭꼭 숨었다”며 “1년 전 이맘때 대통령은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는 우리 정부에서는 자신 있다고 장담한다. 부동산 가격을 잡아왔다. 부동산 가격이 하락했을 정도로 안정화되고 있다. 특히 서민들의 전월세는 과거 정부하에서는 미친 전월세라고 얘기했는데 우리 정부에서 전월세 가격은 안정되어 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석달 전인 지난 8월, ‘부동산 대책의 효과가 나타나면서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고 있다’ ― 이게 문 대통령이 숨어버리기 전 마지막으로 남겼던 어록이다. 대통령은 참 무능했다. 24회의 부동산 대책은 이 정권이 얼마나 바보같은지를 보여줬다”고 정부 정책과 대통령 행보를 꼬집었다.

유 전 의원은 ”그런데 이제, (문 대통령은) 비겁하기까지 하다. 온 나라가 난리가 나도 국정의 최고책임자는 머리카락 하나 보이지 않고 꼭꼭 숨었다”며 ”설마 지금도 실패를 모르진 않을 것이다. 잘못을 인정하기 싫은 거고 책임지기 싫은 거다. 광 파는 일에만 얼굴을 내밀고, 책임져야 할 순간에는 도망쳐 버린다”며 문 대통령이 부동산 정책의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반성과 사과도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민의 서러운 눈물을 닦아드리겠다‘고 했다. 그런데 국민이 눈물을 흘리자 대통령은 외면한다”며 ”이제 기대는 접자. 문 대통령과 민주당에게는 희망을 버리자”며 ‘내 집 마련’의 사다리를 복원하기 위해 주택 정책을 원점에서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모든 것을 위해 정권 교체를 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한 유 전 의원은 글 말미에 해시태그로 ‘무능한 대통령‘, ‘비겁한 대통령‘, ‘아파트에 대한 환상‘, ‘호텔방 전세’ 등을 달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