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만원 보너스 효과, 이것부터 바꾸세요!

직장인에게 ‘부담스럽지만 그럼에도 포기할 수 없는 두 글자’가 있다면, 그 이름은 ‘커피’다. 하루 평균 지출 비용 4,200원, 1년으로 계산하면 144만 원이나 되는 통에 커피를 끊기로 작정하는 이들도 생기지만, 실제로 시행하기 어려운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커피는 줄이거나 끊을 수 있는 그저 그런 ‘음료’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 이유를 아는 똑똑한 기업은 이미 좋은 커피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중이다. 직원도 좋고, 기업도 좋은 서로 ‘윈윈(win-win)’하는 정책이기 때문이다.

“커피값 아끼고 싶다, 나도”

직장인의 지갑을 가볍게 만드는 원인으로 커피가 지목됐다. 그럼에도 매일 직장인 10명 중 8명의 손에는 어김없이 검은 물이 찰랑거린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759명을 대상으로 ‘커피 소비’를 조사한 결과 직장인의 80%가 하루 1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출 비용을 계산해보면 월 12만 원, 1년으로 환산했을 때에는 무려 144만 원이 산출된다.

Smiling business people enjoying coffee break
Smiling business people enjoying coffee break

실제 지출 금액이 상당하다 보니 커피 한 잔 값을 꾸준히 모으면 목돈을 만들 수 있다는 ‘카페라테 효과’라는 용어도 등장했다. 은행에서도 ‘커피 머니 불리기’라 하여 커피값을 대신할 정도의 소액을 매일 저축하는 상품을 판매하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지출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면서도 커피를 끊지 못하는 이들이 대다수다. 커피값을 아껴서 만드는 목돈보다 ‘커피’가 주는 가치가 훨씬 크기 때문이다. 졸린 뇌를 깨워주는 각성 효과가 있으며, 가끔은 뜨거워진 속을 아이스로 달래주는 기특함도 가지고 있고, 잔뜩 긴장한 뇌를 고소한 향미로 풀어주며 동료들과 친목 도모는 물론 말하기 어려운 회의 시간을 부드럽게 만드는 윤활유 역할까지 한다. 그러니 똑똑한 기업은 오래전부터 ‘오피스 카페’를 운영하며 직원들을 위한 ‘커피 복지’에 신경 써왔다. 좋은 커피를 다양하게 제공하면서도 직원들에게 오피스 라이프의 만족감을 높여주는 공간으로서의 기능까지도 고민하고 있는 것이다. 사장이 직원들이 커피값으로 연간 지출하는 144만원을 절약하는 것 이상의 커피 복지를 신경 쓰는 이유는 무엇일까?

“오피스 커피의 품질은 곧 직원의 위상”

다양한 복리 후생이 있어도 눈치를 보느라, 또는 진짜 필요한 프로그램이 없어 실제 사용 비율이 낮은 데 비해 커피는 매일 사용할 수 있는 혜택이라는 점도 ‘커피 복지’의 만족감을 높이는 한 요인이기도 하다. 다만, 단순히 커피를 마실 수 있는 것을 넘어서 ‘어떤 커피’를 마시느냐가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것이 특이 사항이라고 할 수 있다. 2014년 유럽 국가를 대상으로 한 네스프레소의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1,018명 중 75%가 ‘커피의 품질’이 직장 내 커피의 극히 중요한 기준이라고 밝혔다. 같은 커피라 하더라도 어떤 브랜드의 제품인지가 무척 중요하다는 것.

커피 복지가 있음에도 외부 커피를 마시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도 맛이나 향 등 다양한 측면에서 커피 복지를 고려해야 함을 시사한다. 직장 근처에서 괜찮은 커피를 마시는 데 약 11분이 소요된다고 나타났는데, 하루에 1번이 아니라 2~3번씩 커피를 위해 시간을 쏟는다면 기업에서는 직원의 커피 요구를 충족할 방법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해질 수밖에 없다. 그런 측면에서 고민이 되는 기업이 있다면 ‘네스프레소’가 훌륭한 대안이 되어줄 수 있다. 네스프레소 설문조사에 따르면 ‘고객의 90%가 네스프레소 커피를 제공하는 것이 직원들을 위한 회사의 배려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한 바 있다.

혹시 집에서 사용하는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을 생각하고 있다면, 아래 내용을 꼼꼼히 살펴보면 좋겠다. 네스프레소는 ‘네스프레소 프로페셔널’이라 하여 기업용 커피 머신 라인을 꾸준히 개발·판매해왔다. 깊은 맛과 향의 좋은 커피를 오피스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고안된 맞춤형 커피 솔루션으로 기업의 규모, 커피 소비량에 따라 커피 머신을 선택할 수 있다. 또한 13가지 맛과 향을 지닌 다양한 커피 캡슐로 다양한 입맛을 충족시키기에 그만이며, 직접 바리스타가 되어 매일매일 다른 커피를 선택할 수 있어서 직원들끼리 캡슐 추천을 하고, 맛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연스럽게 상호 교류도 가능하다. 작은 탕비실이라도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이 있다면 올드하게 느껴졌던 공간이 마치 오피스 카페로 탈바꿈하면서 사무실에서 마시는 커피의 격이 높아질 수 있다.

# 네스프레소 모멘토, 일과 삶을 풍부하게 하는 품격 있는 커피 모먼트

직장에서의 삶까지 고려하는 네스프레소는 지난 6월, ‘네스프레소 모멘토(Nespresso Momento)’ 커피 머신을 출시하며 프로페셔널 라인을 강화했다. 커피 추출 헤드가 1개인 싱글 헤드는 ‘네스프레소 모멘토 100’, 2개인 더블 헤드는 ‘네스프레소 모멘토 200’으로 기업에서 필요한 크기에 따라 선택이 가능하다.

독일 ‘2019 iF 디자인 어워드’ 제품 부문 수상을 했을 정도로 직관적이고도 우아한 터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복잡할 것 없이 단 한 번의 터치만으로 커피 추출이 가능하다. 이는 원하는 커피를 쉽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도록 돕는다. 예를 들어 리스트레토 커피 캡슐을 넣고 추출을 누르면 머신이 알아서 캡슐을 인식해 25mL의 리스트레토로 즐길 수 있도록 레시피를 제안해 준다. 커피 캡슐을 자동으로 인식하는 기능 덕분인데, 리스트레토(25mL), 에스프레소(40mL), 룽고(110mL), 아메리카노(150mL)까지, 직원들의 다양한 취향에 따른 최적의 레시피를 제안해 바리스타 없이도 근사한 커피 한 잔이 완성된다.

또한, 직수관 연결, 머신의 유지 보수 자동화, 모듈형 설계를 기반으로 터치 디스플레이 가이드만 따르면 누구나 빠르게 커피 머신 관리가 가능해져 이상적인 파트너가 되어 준다. 5년 동안 주요 부품을 무상 보증하는 서비스로 오피스 용품의 취약점인 지속성도 잡았다. 게다가 환경을 생각하는 요즘 직장인이라면 좋아할 책임 경영으로 탄생한 커피라는 점은 하루에도 여러 번 커피를 마셔야 하는 이들에게 탁월한 선택으로 다가온다.

# 기후에 관심이 많은 요즘, 탄소 중립 커피로 사회와 환경까지 생각하는 회사와 직원으로

네스프레소는 커피 열매를 기르고 수확하는 과정부터 커피 한 잔이 추출되어 컵에 담기기까지, 또한 사용한 커피 캡슐 재활용까지 커피 밸류 체인 전 과정에서 사회 및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것을 경영 철학으로 삼아왔다.

2003년부터 비영리재단인 ‘열대우림연맹’과 함께 최고 품질의 커피 공급을 확보하고, 환경을 보호하며, 농부 복지를 개선하는 ’AAA 지속가능한 품질™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2022년 탄소 중립화’를 선언하며 네스프레소 커피의 생산부터 판매까지 발생하는 모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작업에도 들어갔다. 이를 위해서 전 세계 나무 심기, 혼농임업을 시행해 실질적인 탄소 배출량을 저감하는 활동을 하고 있으며, 커피 캡슐에 사용된 알루미늄 캡슐을 회수, 100%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역량을 키워나가는 중이다.

네스프레소는 ‘네스프레소 모멘토’ 출시 기념 혜택으로 2021년 1월 31일까지 1개월간 제품을 무료로 경험해 볼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20인 이상의 오피스 고객이 대상이며. 사내 커피 머신 및 커피 담당 부서에서 온라인으로 신청을 하면 심사 후 바로 설치된다. 또한 기간 한정으로 제공하는 네스프레소 모멘토 리더스 패키지를 통해 더 좋은 혜택으로 제품 구매가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네스프레소 프로페셔널 공식 홈페이지 프로모션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제품 구매를 원할 시에는 네스프레소 프로페셔널 클럽(080-734-1113)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전문가와 상담 후 구매 가능하다.

이 기사는 네스프레소의 지원을 받아서 작성된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