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31일 16시 08분 KST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비서가 서울·부산시장 후보 내겠다는 이낙연에 공개 질의를 했다

"내가 피해 여성 맞나?" - 박원순 전 비서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치러지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겠다며 당헌 개정 투표를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히자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비서가 반발하고 나섰다.

박 전 시장 비서 A씨를 지원하는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은 30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에게 공개 질의’라는 제목의 글을 공개했다.

이는 앞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의원총회에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치겠다고 밝히면서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한 것에 대한 질문이다. 당시 이 대표는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고 했다. 민주당 당헌에는 자당 소속 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발생한 재·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돼 있다.

A씨 측은 이 대표에게 “당헌·당규 개정 전 당원 투표와 관련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하셨는데 내가 ‘피해 여성’에 포함되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도대체 무엇에 대해 사과를 한다는 뜻이냐”며 이 대표 사과 이유가 당 소속 정치인의 위력 성추행을 단속하지 못한 것인지, 지지자들의 2차 가해 속에 나를 방치하고 있는 현실을 사과하는 것인지를 질문했다.

A씨 측은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이 공론화 된 이후 지금까지 집권 여당, 해당 정치인의 소속 정당으로서 민주당이 취한 조치가 있냐고 강조하며 ”앞으로 나는 이 사과를 통해 어떤 변화를 맞이할 수 있느냐”고 했다.

또 “우리 사회는 공당에게 어떤 기대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냐”면서 “앞으로 사건의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대책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실 계획이냐”고 덧붙이기도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