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31일 13시 33분 KST

이지혜가 들뜬 핼러윈 분위기에 "단군신화 파티도 하자"고 소신을 밝혔다

그러게요?

이지혜 인스타그램
가수 이지혜

가수 이지혜가 들뜬 핼러윈 분위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이지혜는 30일 인스타그램에 그는 ”핼러윈 파티, 아이가 생기면서 고민이 생겼다. 전에는 별 관심이 없어서 일종의 파티구나 했는데 이건 어떤 걸 기념하는 파티인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어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귀신분장 난 무섭기만 한데 이거 해야 인싸(인사이더)인가”라고 물은 이지혜는 ‘이런 거 안 하면 아싸(아웃사이더)인가‘, ‘집이 좋은데‘, ‘노산이니 노력하자’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그는 ”우리나라 행사도 많은데 핼로윈까지 챙기려면 바쁘다 바빠 현대사회. 단군신화 파티도 하자”라는 소신을 전하기도 했다.

핼러윈은 고대 켈트 족 축제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는 매년 10월31일 미국 전역에서 열리는 축제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