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24일 10시 31분 KST

원조 가수 장범준이 탈락한 '히든싱어6' 2라운드는 충격적이다 (영상)

이날 우승은 모창능력자 편해준에게 돌아갔다.

 

 

JTBC
JTBC '히든싱어6' 장범준 편에서 장범준이 2라운드 탈락했다.

밴드 버스커버스커 출신 가수 장범준이 ‘히든싱어6’에 원조 가수로 출연했지만 2라운드에서 탈락했다.

23일 JTBC ‘히든싱어6’에서는 장범준이 모창능력자 5인과 대결을 펼쳤다.

이날 장범준은 ”원래는 공연 홍보를 하려고 (출연)했는데 취소됐다. 사실 큰 의미 없이 나왔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자신의 모창은 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지만 375대1의 경쟁률을 뚫고 나온 모창능력자들이 나타나자 목소리를 각인시키기 위해 수다쟁이로 변신해 웃음을 줬다.

1라운드 미션곡은 ‘벚꽃엔딩’이었다. 장범준은 ”첫 소절부터 흔들렸다. 가수 생명 위험하다. 여기까지 할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1라운드만 살아남게 해 달라. 열심히 부르겠다”고 애원하기도 했다.

2라운드는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 거야’가 미션곡으로 선정됐다. 가수 딘딘과 개그맨 문세윤을 제외하고는 원조가수로 지목받지 못한 장범준은 통에서 나와 ”도대체 제 목소리가 어떻게 들리길래 이러나 싶다”고 당황스러워 했다. 이번 라운드의 탈락자는 장범준이었다.

탈락 후 장범준은 목소리와 창법이 바뀐 것을 탈락 원인으로 꼽으며 ”이 분들(모창능력자)이 대단하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이후 ‘노래방에서’로 진행된 3라운드에서 장범준은 1등을 했다. 이에 그는 ”제 자신에 대한 믿음을 약간 회복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라고 했다.

마지막 미션곡 ‘여수 밤바다‘는 장범준과 모창능력자 2인이 함께 불렀다. 노래가 끝나자 장범준은 ”우와 진짜 똑같다. 깜짝 놀랐네”라고 감탄하며 1번 모창능력자에게 ”‘여수 밤바다’를 저랑 똑같이 부르는 사람을 본 적이 없었다”라고 놀랐다.

모창능력자 편해준, 김가람 두 사람이 대결을 펼친 끝에 최종 우승자는 편해준으로 결정됐다. 장범준은 ”대단하다. 너무 잘했다”라며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그는 이날 2위를 기록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