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3일 10시 20분 KST

정부가 홍콩, 중국, 대만, 베트남, 싱가포르와 '트래블 버블'을 협의 중이다

협약이 체결되면 여행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SOPA Images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인천국제공항 수속 카운터가 텅 비어있다. 2020년 3월23일.

국내외 항공·여행업계의 주요 관심사 중 하나는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이다. 트래블 버블은 방역이 우수하다고 검증된 국가 간 코로나19 음성이 확인된 여객에 한해 별도의 격리 의무 없이 여행을 허용하는 협약을 뜻한다. 한국 등 아시아권 국가 간 협약 체결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는 터라 관련 업계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22일 국토교통부와 업계 설명을 종합하면, 정부는 홍콩·중국·타이완·베트남·싱가포르 등과 트래블 버블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15일엔 홍콩과 싱가포르가 트래블 버블에 합의했다. 아시아권에선 첫 협약이다. 이 소식에 홍콩 증시에 상장된 항공사 캐세이퍼시픽 주가는 10% 뛰었다. 트래블 버블 협약이 항공사 수익 개선에 도움될 것이라고 투자자들이 본 셈이다.

Xinhua News Agency via Getty Images
홍콩. 2020년 10월7일. 

 

한국의 트래블 버블 협약 추진도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6일 김원진 주홍콩총영사는 “홍콩이 한국-홍콩 간의 트래블 버블을 제안했고, 양쪽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원희룡 제주지사를 만난 에릭 테오 싱가포르 대사도 “향후 한국과도 트래블 버블이 허용돼 제주-싱가포르 간 직항개설 등 더욱 긴밀한 협력관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내 업계는 협약 체결이 이뤄지면 국외 여행과 출장 등 여객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기대한다.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내국인 600명, 외국인 400명 등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내국인 응답자 중 52.8%는 협약 체결 후 국외여행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외국인은 응답자의 72.7%나 같은 뜻을 내비쳤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방역에 무리되지 않는 선에서 트래블 버블이 시행된다면 항공사로서는 국수가게에서 국수를 뽑을 수 있게 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일부 국가와 체결되더라도 숨통은 트일 것 같다”고 말했다. 여행사 레드캡투어 관계자도 “트래블 버블이 시행되면 당장 기업에서 급격히 많은 출장 수요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