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30일 15시 27분 KST

국민의힘 지지율이 31.2%로 집계되며 여야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들어왔다

더불어민주당은 34.5%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북한의 우리나라 공무원 피격 사건의 여파가 정치권을 강타하면서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의 지지율 격차는 3주 만에 오차범위 격차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9월 5주차 주중 잠정집계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34.5%, 국민의힘은 31.2%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각각 지난주보다 0.4%p, 2.3%p 상승했고 국민의당도 1.7%p 오른 7.5%, 열린민주당은 0.5%p 오른 6.7%를 기록했다. 다만 정의당은 1.9%p 하락한 3.4%를 나타냈다.

특히 민주당은 대구·경북, 30·50대, 진보층을 중심으로 지지율 하락했다.

지역별로 대구·경북은 6.0%p 하락한 16.1%를 기록했지만 부산·울산·경남은 5.2%p 오른 36.9%를 나타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50대에서 각각 3.9%p, 4.8%p 하락해 38.3%, 30.8%를 기록했다.

반면 20대와 70대 이상에서는 7.5%p, 6.6%p 오른 34.7%, 29.2%를 기록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은 4.2%p 하락한 56.4%를 나타냈고 직업별로도 무직, 노동직에서 각각 4.7%p, 4.0%p 하락해 28.3%, 29.0%를 기록했다.

국민의힘은 주요 지지기반인 대구·경북에서 12.8%p 상승하며 47.4%를 기록했고 경기·인천에서도 6.5%p 올라 34.0%를 나타냈다.

다만 부산·울산·경남에선 4.5%p 하락한 29.9%, 대전·세종·충청은 5.0%p를 하락해 27.2%를 기록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와 50대에서 4.9%p, 4.5%p 상승해 26.2%, 35.3%를 나타냈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 진보층에서 모두 7.2%p, 3.4%p 상승해 60.7%, 10.5%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4.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