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8일 07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9월 28일 07시 21분 KST

유시민이 김정은을 '계몽군주'라고 칭하자 야권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소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김정은의 사과를 두고 한 발언이다.

바이럴 카피 : “꼭 자유당 말기 아첨꾼들에 둘러싸여 국정을 망친 이승만 대통령 같다” - 홍준표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단히 미안하다”는 통지문을 보낸 것에 대해 ‘계몽군주 같다’고 평가하자 야권을 중심으로 반발 여론이 일고 있다.

유 이사장은 25일 노무현재단 유튜브로 생중계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김 위원장이 보낸 통지문을 두고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는 다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람이 정말 계몽군주이고, 어떤 변화의 철학과 비전을 가진 사람이 맞는데 입지가 갖는 어려움 때문에 템포 조절을 하는 거냐, 아니냐(라는 질문이 나오는데), 제 느낌엔 계몽군주 같다”라고 호평했다.

야권은 이 발언에 맹폭을 가하고 있다. 먼저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26일 논평에서 “대통령 측근인사들의 ‘김정은은 계몽군주니, 긍정적 대화신호가 보이느니, 매우 이례적인 표현이니’와 같은 북측 입장을 대변하는 언행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정서에 눈을 감은 한심한 작태”라고 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통일부 장관은 두 번 사과에 감읍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국방장관은 이틀 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이었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까지도 말이 없다”며 “꼭 자유당 말기 아첨꾼들에 둘러싸여 국정을 망친 이승만 대통령 같다”고 꼬집었다.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김정은은 계몽군주가 아니라 푹군”이라며 ”김정은이 계몽군주라면 계몽주의 사상가들이 땅을 칠 일”이라고 유 이사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그는 ”유 이사장은 김정은이 계몽군주이기를 기대한다”며 ”절대 권력의 수령이 개혁·개방을 위로부터라도 진행하기를 바라는 점은 저도 같지만 김정은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남북연락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민간인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했다”고 했다.

앞서 24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다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김 위원장은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며 ”사건에 대한 귀측의 정확한 이해를 바란다”는 통지문을 보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