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13일 17시 15분 KST

'다큐 플렉스' 故 설리편 방송 이후 고인의 친구와 오빠가 설전을 벌이고 있다

누구를 위한 방송인가?

MBC
가수 겸 배우 故 설리

MBC ‘다큐플렉스-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 편이 방송 종료 후에도 끊임 없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故 설리의 친구라고 밝힌 네티즌들이 입을 열었다.

먼저 고인과 초등학교 때부터 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12일 SNS에 ”어떻게 당신께서는 아직까지도 그렇게 말씀을 하실 수 있는지 참 놀랍고 씁쓸하고 슬프다”며 설리 모친을 겨냥한 글을 올렸다.

그는 ”성인이 되고 얼마 안 됐을 때 나한테 진리(설리)가 물어보더라. 보통 엄마들은 딸의 미래를 위해 저축을 해주시는지”라며 ”‘초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일하며 엄마한테 모든 돈 관리를 맡기고 용돈을 받았는데, 엄마한테 물어보니 모아둔 돈이 하나도 없다더라.’ 또 회사에서 가불을 받아서 쓰신 것 같다고 했다. 어떻게 자기의 미래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주지 않았는지 너무 상처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고인의 또 다른 지인이자 설리와 관련해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다큐 플렉스’에 출연한 B씨도 SNS에 ”내가 두 차례나 방송 취재에 응했던 것은 처음에는 모두가 거절한 상황에서 누군가는 설리가 아닌 최진리가 누구였는지를 작게라도 표현함이 맞다고 판단해서였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B씨는 ”이번 다큐는 ‘최진리‘가 아닌, ‘최진리의 엄마’ 다큐”라며 ”진리에 대한 사생활이 밖으로 드러나는 것은 그가 생전 원했던 일도 아니었고 그가 더는 존재하지 않게 된 이곳에서, 노출되어야 할 일도 아니었다. 친구들은 그 사실과 시간들은 모두 알고 있고 옆에서 함께 서로의 마음과 감정을 나눠온 사이다. 사실 관계를 떠나 ‘진리의 그 시간’은 최진리에게만 권한이 있는 말들이다. 그러니까 모르고 있지 않다는 뜻이다. 함부로 하지 말아달라 부탁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설리 오빠는 SNS에 B씨 등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 당시에 존중해줬던 친구들이 이딴 식이라니. 그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친구? 그 누구보다 통탄스러워할 시기에 ‘그것이 알고 싶다’ 촬영에 급급했던 너희들이다. 진짜 옆에 있어 줬던 친구들이 맞나 의문이 든다”라고 꼬집었다.

강도 높은 발언으로 고인의 지인들을 겨냥한 설리의 오빠는 ”진짜 친구라면 잘못된 방향을 지적해줄 수 있어야 한다. 어디서부터 어긋나있는지 모르는 너네 한테는 말해도 소용이 없겠다. 말 함부로 하지 말아라”라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