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9일 13시 27분 KST

방역 당국이 "내년 상반기까지 코로나19와 공존해야한다"고 밝혔다

백신 효과 입증되려면 상당한 기간이 필요하다.

뉴스1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방역 당국이 내년 상반기까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공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9일 신종 코로나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내년 상반기까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함께 공존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계속 말씀드린 것처럼 세계적으로 상당 기간 동안 코로나19를 종식하기는 불가능하다”고 했다.

그는 “현재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상황을 볼 때 안정적으로 성공적인 경과를 거친다고 하더라도 내년 상반기 정도가 되어야 본격적인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안으로 해외에서 모더나 등 백신 개발이 완료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지만, 실제 접종과 효과에서는 상당 기간이 필요하다는 전망이다.

손 반장은 “지금 중요한 것은 이 시기까지 코로나19를 지속적으로 슬기롭게 잘 억제해나가며 일상적인 사회경제적 활동을 조화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