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시대, 국내로 떠나는 여름휴가 풍경은 이렇게 바뀌었다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을 길게 가는 추세다.

10년차 직장인 이은혜(30)씨는 이번 여름에 장기근속 휴가로 2주간 유럽여행을 가려고 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제주도 6박7일로 일정을 바꿨다. 이달 초 경남 거제에 2박3일 여름 휴가를 다녀온 직장인 정희진(25)씨는 “해외여행을 못 가 경비를 아낀 만큼 평소보다 좋은 리조트를 예약해 다녀왔다”며 “교통편 예약 등 여행 준비는 일주일 전부터 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여름휴가 모습도 바뀌고 있다.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을 길게 가는 추세다. 숙박예약 플랫폼 여기어때가 발표한 ‘2020 여름 국내여행 트렌드’를 보면, 올해 7~8월 4박5일 이상의 연박 예약(6월 말 기준)은 지난해보다 70% 늘었다. 3박4일과 2박3일도 각각 26%, 3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국내여행 예약이 35%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장기여행객 수와 그 비중은 대폭 증가한 것이다.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 야외수영장.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 야외수영장.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도 7~8월 두 달 사이 2박 이상 예약한 고객이 지난해보다 60% 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노보텔 앰배서더 독산과 파라다이스시티 등 일부 호텔들은 아예 2박 이상 연박 상품을 내놓고 있다.

스위트룸에 묵는 고가 숙박 상품도 인기다.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분출하는 이른바 ‘보복소비’에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제주도 등 국내로 신혼여행을 가려는 수요까지 맞물린 영향으로 업계는 평가한다. 한화리조트의 7~8월 평균 객실 예약률은 80%인데, 가격이 두 배 가량 비싼 스위트 객실 예약률은 90~95%다.

윤문엽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홍보담당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해외여행을 포기한 대신 국내여행에서 프리미엄을 경험하려는 수요가 늘면서 나타난 특이 현상”이라고 말했다. 롯데호텔의 최상위 브랜드인 시그니엘 서울도 최근 주말 투숙률이 90%를 웃돈다.

스위트룸 인기에 호텔들은 ‘최고급’ 패키지 경쟁에 한창이다. 제이더블유(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은 20일부터 1박에 천만원짜리 패키지를 판매한다. 호텔에 하나뿐인 프레지덴셜 스위트 객실에 투숙하면서 호텔 내 레스토랑 등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올-인클루시브 럭셔리’ 패키지다. 이 호텔 역대 최고가로, 직전까지 최고가 상품은 600만원대였다.

제이더블유(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프레지덴셜 스위트룸.
제이더블유(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프레지덴셜 스위트룸.

장수진 제이더블유 메리어트 동대문 커뮤니케이션 매니저는 “최고급 상품에 대한 수요가 있다고 보고 해외 휴양지의 고급 리조트에서처럼 호텔 내 모든 시설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을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파라다이스시티도 세 개밖에 없는 로열 스위트 객실에 묵으면서 고급 한우 저녁식사를 할 수 있는 ‘올 어바웃 럭셔리’ 패키지를 출시했다. 가격은 성인 2인 기준 평일 280만원대에 이른다.

국내여행인 만큼 준비기간은 짧아졌다. 글래드 마포 쪽은 이달 1일부터 16일까지 온라인여행사(OTA)를 통한 예약 중 예약일과 투숙일 사이 기간이 0~1일인 경우가 전체의 32%로 전년 동기 11%에 비해 증가했고, 2~3일은 지난해 8%에서 올해 18%, 4~7일은 10%→28%, 15~30일은 20%→7%로 변화했다고 밝혔다.

파크하얏트 서울 관계자는 “6월 한 달 투숙일로부터 0~3일 전 예약한 고객 비율이 전년 동기 대비 약 40% 증가했다”며 “거주하는 지역 내 호텔에서 쉬면서 휴가를 보내는 경우 미리 준비할 게 없는 만큼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다가 투숙 직전에 예약하는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