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08일 10시 17분 KST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이 동료들의 영상편지에 눈시울을 붉혔다 (영상)

최근 췌장암 투병 사실을 알렸던 유상철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동료들의 응원에 눈시울을 붉혔다.

JTBC
유상철 응원하는 안정환

지난 7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선 지난주에 이어 유상철, 송종국, 이운재, 이천수, 김용대 등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들과 전 국가대표 선수들이 출연해 안정환이 이끄는 어쩌다FC와 대결을 펼쳤다.

경기 결과 유상철이 이끈 팀이 1대 4로 압승을 거두었다. 유상철은 “집 안에 있고 병원에 있는 것보다 이렇게 푸른 잔디에 나와 있는 게 제일 행복하고 제일 기분이 좋아지는 것 같다. 즐거웠고 스트레스가 다 풀린 것 같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안정환은 “소원이 하나 갑자기 생겼다”며 “진짜 프로팀을 맡아서 유상철 감독님과 저하고 맞붙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유상철을 위한 영상 편지도 공개됐다. 안정환은 ”대표팀에서 오랜 세월을 같이 보냈지만 일본에서 같이 팀을 우승으로 이끌고 함께 훈련도 하고. 형님하고 가장 기억에 남는 건 훈련 끝나고 매일 식사했던 것”이라면서 ”파스타 집에서 같이 맨날 먹고, 형하고 함께 땀 흘리고 함께 지냈던 시간이 너무 그립다. 돌아갈 순 없지만 너무 좋은 시간이었던 것 같다. 팀에 있을 때 형님이 저 많이 챙겨주시고 사랑을 베풀어 준 점 너무 감사하다”고 했다. 

안정환은 이어 ”형님하고 다시 한번 파스타 먹으러 갔으면 좋겠다”면서 “형님 사랑합니다”라고 전했다. 

영상편지를 보던 유상철은 ”더이상 약한 모습을 보이기 싫다. 치료 잘해서 꼭 이겨내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안정환 역시 자신의 영상편지를 보면서 눈물을 흘렸다. 안정환을 비롯해 이천수, 이운재, 김용대 등도 ”불굴의 유상철을 믿는다”며 그의 쾌유를 기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