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01일 16시 52분 KST

SH공사가 반지하 개선사업 이름을 '기생층'으로 붙여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기생층'은 쓰지 않기로 결정됐다.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스틸컷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다세대·다가구 반지하 개선사업의 이름인 ‘기생층’을 쓰지 않기로 했다.

SH공사 관계자는 1일 ”주택의 반지하 공간을 이용해 청년층에게 창업 등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기회가 생기는 공간복지공간‘을 의미하고자 영화 ‘기생충’(의 이름)을 차용했다”며 ”하지만 저희의 의도와 무관하게 시민들의 오해를 사게 돼 죄송하다”면서 ‘기생층’ 사용을 전면 백지화했다.

앞서 SH공사는 지난달 29일 다가구·다세대 주택의 반지하 공간에 거주하는 세대를 지상층으로 옮기고, 빈 반지하 공간을 창업교실이나 주민 SOC 등 다양한 공간복지시설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 사업의 이름을 ‘기회가 생기는 층‘이라며 ‘기생층‘으로 지은 것이 화근이 됐다. 원래 의도를 파악하기 어려운 이름인 데다가, 반지하 거주민을 ‘기생충’이라고 부르는 듯한 어감에 사업명 공개 직후 온라인 상에서는 논란이 번졌다.

SH공사는 앞으로 ‘기생층’을 쓰지 않고 이를 원 사업명인 다세대·다가구 주택 반지하 공간복지·공간개선사업 등으로 부르기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 뉴스1에 ”시민들께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생각까진 미치지 못해 저희의 사려심 부족을 느끼고 있다”며 ”앞으로 공간복지사업과 관련해 기생층이라는 용어는 사용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