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01일 15시 46분 KST

신종 코로나 국내 재양성자는 24명 증가한 329명이다 (5월1일 기준)

20~29세에서 가장 많이 나왔다.

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국내 코로나19 재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가 1일 현재 329명으로 집계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재양성자가 전날보다 24명 증가한 329명으로 나타났다고 알렸다.

재양성이 가장 많이 발생한 연령대는 80명(24.3%)의 20~29세였다. 50~59세와 30~39세가 그 다음으로 재양성자가 많이 나온 연령대였다.

이날 정 본부장은 ”일반 인구를 대상으로 항체 양성을 확인하는 면역도 조사를 기획 중”이라며 감염된 사실을 모른 채 회복한 인구가 상당수 있을지 모른다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인구면역도 조사는 코로나19 등 감염성 질환에 걸린 뒤 항체가 형성된 인구가 전체 중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하는 것이 목적이다.

정 본부장은 ”저희가 발견하지 못한 감염자가 상당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며 ”경증이거나 무증상으로 앓고 지나는 경우가 많은 코로나19의 특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적인 상황이다. 다른 국가에서 발표된 인구집단 대비 항체검사 결과를 보면 (확진자보다) 많게는 50배 이상 감염자가 있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총 누적 확진자는 1만774명으로, 전날에 비해 9명이 늘었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가 8명, 지역 사회 감염이 1명으로 확인됐다.